컨텐츠 바로가기

03.01 (금)

"다문화 넘어 상호문화로"…이주민 비율 서울 1위 구로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제1회 다문화미래대상 여가부장관상 수상

구로구청 가족보육과 인터뷰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서울시 구로구청이 2023 이데일리 다문화미래대상에서 대상 여성가족부장관상을 받았다. 서울 내 대표적인 이주민 거주 지역으로 다문화 관련 정책 실행 역량을 쌓아온 구로구청은 다문화를 넘어 상호 문화 이해를 위한 노력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데일리

윤자우 구로구청 기획경제국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30일 서울 중구 순화동 KG하모니홀에서 열린 ‘2023 다문화미래대상 시상식’에서 여성가족부 장관상을 받은 뒤 소감을 밝히고 있다.(사진=이영훈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30일 서울 중구 순화동 KG하모니홀에서 2023 이데일리 다문화 미래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시상식장에서 만난 구로구청 가족보육과의 송수권 상호문화팀장은 “이번 대상을 계기로 삼아서 외국인 주민 및 다문화 가족을 위해서 열심히 일하겠다”며 소감을 먼저 전했다.

구로구는 외국인 주민이 5만2000여명으로 서울 자치구 가운데 그 비율(12.5%)이 가장 높다. 전국으로 봐도 외국인 주민 비율이 6위나 되는 대표적인 이주민 거주 지역이다. 구로구는 특히 중국 동포 주민 유입이 많아 예전부터 이주민 커뮤니티가 형성이 돼 있는 것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이같은 오랜 다문화 관련 사업으로 정책발전에 기여한 공을 인정받은 구로구는 현재 다문화를 넘어선 ‘상호 문화’ 개념을 제안하고 있다. 송 팀장은 “다문화라는 건 언어와 문화가 다른 상대방을 이해하는 정도, 수동적인 개념이라고 한다면 상호문화는 그걸 넘어서고 서로 소통하고 이해하는 좀더 폭넓은 개념”이라고 설명했다.

구로구는 이같은 적극적 개념 전환을 위해 직원 및 외부 교육도 실시하고 있다고 한다. 공무원은 물론 외부 단체를 대상으로도 ‘상호문화 역량 강화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송 팀장은 지역 직능 단체를 상대로 한 이같은 인식 교육의 ‘폭포 효과’를 거론했다. 그는 “(이들이) 지역사회 여론을 형성하는 리더 역할을 하시는 분들이다. 그분들을 통해서 상호문화 역량 강화 교육을 하고 그게 전반적으로 지역사회에 퍼질 수 있게끔 그 효과를 노리고 있다”고 부연했다.

송 팀장은 “우리 이웃, 옆집에 사는 사람도 이제 저와 외모, 언어도 다르고 문화도 다른 사람들이 사는 경우가 많다”며 “그들도 이제는 우리 사회 구성원으로서 인정을 하고 포용을 하고 같이 살아가는 사회가 되도록, 지역사회에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저희 구로구청에서도 열심히 노력을 하겠다”고 전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