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5 (화)

'한국은 구걸집단' 글 올린 日시의원, 의장에게 주의받아…"자격 결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세계 전시성폭력 추방의 날인 지난 19일 오후 옛 주한일본대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이 오늘도 묵묵히 자리를 지키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유혜림 기자] 한국을 '구걸 집단', 일제강점기 일본군 위안부를 '매춘부'라고 표현한 혐오 글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일본 시의원이 의장으로부터 엄중 주의를 받았다고 교도통신이 2일 보도했다.

일본 시코쿠 가가와현의 소도시인 간온지(觀音寺)시 기시우에 마사노리 시의원은 엑스(X·옛 트위터)에 한일 역사문제에 관한 글을 게재하면서 위안부를 겨냥해 "매춘부라는 직업으로도 돈을 매우 많이 벌었다"고 조롱했다.

한국에 대해서는 "구걸밖에 할 수 있는 것이 없는 집단"이라고 비하했다. 이에 지난달 29일 시노하라 가즈요 당시 시의회 의장은 "간과할 수 없다"며 기시우에 의원에게 구두로 엄중하게 주의했다.

지난달 30일 의장직에서 물러난 시노하라 전 의장은 교도통신 취재에 "차별 발언은 허용되지 않는다"며 "시의원으로서 자각이 결여돼 있다"고 지적했다.

집권 자민당 소속인 기시우에 의원은 "혐오 발언이라는 것을 알고 사용했고, 깊이 반성할 수밖에 없다"면서도 "역사 인식을 바꿀 생각은 없다"고 말했다.

간온지시는 2017년 공원 관련 조례를 개정해 일본에서 최초로 혐오 발언을 금지하고, 위반 시 5만엔(약 44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내도록 했다. 다만 이 조례는 공원 내에서만 적용된다.

forest@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