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4 (토)

[PGC] GF 2일차 1위 다나와..."그동안 선수 생활하며 쌓아온것 모조리 쏟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PGC 2023 그랜드 파이널 2일차 1위 팀 다나와 인터뷰

아시아투데이

다나와가 그랜드 파이널 2일차를 1위로 마무리하며 자신감을 성적표로 증명했다. 지난 1일차 11위로 출발한 다나와는 순식간에 포인트를 누적시키면서 1위까지 순위를 끌어올리는데 성공했다.

2일 PUBG: 배틀그라운드의 최상위 국제 이스포츠 대회인 ‘펍지 글로벌 챔피언십 2023(PGC 2023)’그랜드 파이널 2일차 경기가 방콕 컨벤션 센터 홀(BCC 홀)에서 유관중으로 진행됐다.

2일차 경기가 마무리된 이후 1위 팀 다나와 선수단과 신명관 감독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아래는 일문일답.

아시아투데이



- 2일차 경기 마친 소감은

서울 : 1등까지는 생각 못했는데 오늘 100% 기량 발휘했다 생각해서 기분이 좋다.

로키 : 팀 적으로 되게 잘했고 개인적으로는 아쉬운 점이 있어 그다지 신나지는 않는다. 나머지는 내일 우승하고 말하겠다.

이노닉스 : 오늘 점수를 폭발적으로 잘 먹었다. 팀원들이 잘 해줘서 고맙다.

살루트 : 2일차는 네 명 다 잘하긴 했지만 운도 따랐다고 생각한다. 내일도 방심 않고 차분하게 하겠다.

신명관 감독 : 사실 2일차 1위로 마무리하긴 했는데 아직 끝날 때 까진 끝난 게 아니라 생각하고, 선수들도 마찬가지 생각일거다.

올해 마무리하는 마지막 대회인데 하루하루가 심적으로 육체적으로 많이 힘들다고 생각한다. 근데 그것을 오늘 선수들이 다 이겨내고 1등으로 마무리했다는 것이 자랑스럽다. 선수들에게 고맙다.

- 1일차 11위라는 성적으로 마무리했다. 어떤 부분에 문제가 있었다 판단했나

신명관 감독 : 어제 전체적으로 팀 적인 피드백은 많이 안했다. 개개인 실수가 너무 많았기 때문이다. 그리고 그건 선수들이 더 잘 알기에 굳이 터치 안 했다.

그런 실수가 안 나오려면 편안하게 게임할 수 있어야 하는데 그렇게 하는 방법은 배틀그라운드에서는 운영 뿐이다.

- 2일차 3파전이 인상적이었다. 그 경쟁에서 이길 수 있었던 원동력은

신명관 감독 : 서울이나 살루트 선수는 알 거다. 우리가 2021년도부터 버투스프로 시절부터 싸워 온 팀들이다. 서울이나 살루트 선수 이름만 봐도 한수 접고 가는 느낌이다.

그 팀들이 우리만 보면 쉽게 무너지더라. 지켜보는 입장에서 상대가 트위스티드 마인즈라면 이기겠다는 느낌이 든다. 그리고 실제로 이겼다. 자신감이다.

로키 : 코치님 말씀이 맞습니다. (웃음) 어차피 경기가 끝나더라도 저는 코치님을 계속 봐야하기 때문에 맞다고 말씀 드리겠다.

- 2019년 이후 3년만에 우승에 도전이다. 그때와 지금 자신의 차이는

로키 : 2019년도에는 좀 많이 끌려 다녔다. 플레이 차원에서 선수로서 하라는 거 하고 하지 말라는 거 안 했는데, 지금은 하고 싶은 것 하기도 하고 팀원들에게 의견도 많이 낸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 11매치 때 마지막까지 생존해 있었다. 위기가 있었는데 좋은 생존력을 보여줬다. 그 때 상황을 어떻게 봤고 어떻게 플레이 풀어갔는지 복기하자면

서울 : 우리 팀원들이 다 죽은 상황에서 텐바 이스포츠랑 저 혼자 남았고 케르베루스 이스포츠가 세 명 남았다는 걸 알았다.

그리고는 케르베루스 이스포츠를 공격했는데 실패했다. 그 후에 텐바 이스포츠가 먼저 탈락하고 1:3인걸 알았는데, 이유는 모르겠지만 치킨 먹을 수도 있겠다 싶었지만 아쉽게도 그렇게 되진 않았다.

- 마지막 날 경기들이 남은 상황에서 두 분이 생각하는 중요한 전장과 우승을 위해 가장 활약이 기대되는 선수는

이노닉스 : 미라마 전장에서 이노닉스 선수가 활약해야 할 것 같다.(웃음) 저는 미라마 활약이 좋았던 선수다. 멋진 장면은 다 미라마에서 나왔다.

신명관 감독 : 사실 다 중요하긴 하겠지만 우리 팀 상황에서 보자면 비켄디가 제일 중요할 것 같다. 거점으로서 많이 바뀔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제일 중요한 키 플레이어는 제 생각에 살루트 선수고 하루빨리 무관을 탈출해야 한다.

- 마지막 경기에 임하는 각오와 응원해주시는 팬 분들에게 한마디.




서울 : 아직 마지막 날이 남아서 최종 1등 아니다. 너무 설레발 치지 않기를 바란다. 우리도 최대한 변수 없이 오늘의 마음가짐 처럼 내일도 임할테니 많은 응원 바란다. 관중석에 트위스티드 마인즈 팬 분들이 많던데 내일은 꼭 그보다 큰 목소리로 응원 바란다.

로키 : 내일 후회없는 경기 할 거다. 그 동안 선수하며 쌓아온 것 내일 모조리 쏟도록 노력하겠다. 우승은 우리다. 나는 항상 이렇게 이야기했다. 우승하고 내일 또 이야기하면 좋겠다.

이노닉스 : 설레발 치지 않겠다. 내일 열심히 하겠다. 항상 응원 감사하다.

살루트 : 내일이 마지막인데 한국으로 돌아가는 분들도 많을 텐데 가기 전에 관광 제대로 즐기시도록 기분 좋게 해 드리겠다.

신명관 감독 : 내일 저희가 당연히 우승하려고 최선을 다 할 거다. 준비했던 대로, 선수들이 내일 마지막 하루는 본인의 닉네임 대로 그런 기량을 발휘할 수 있는 날이 되기를 바란다. 현지에서도 오가다 보면 많은 한국과 현지 팬 분들이 계신데 그 분들에게 항상 감사하다고 생각한다.

저희가 사실 경기가 끝나고 보면 기진맥진한 모습일 수 있는데 팬 분들을 생각하지 않아서 항상 사인을 못해드리거나 오랜 시간 응대를 못해드리는 것이 아니다. 성적으로 보여드려야 더 좋아하실 거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많은 이해를 바란다. 내일 꼭 우승하겠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