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3 (금)

개성에 이어 한국서도… 그린닥터스 꾸준한 선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8년간 개성공단 남북근로자 진료
북한이탈주민 일자리 박람회 참여
참석자 2000여명 꼼꼼한 검진


파이낸셜뉴스

정근 그린닥터스재단 이사장(왼쪽 첫번째)이 의료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그린닥터스재단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 개성공단에서 8년간 남북한 근로자를 무료 진료했던 국제의료봉사단체 그린닥터스재단이 서울 강남에서 열린 통일부 주최 2023 북한이탈주민 일자리박람회에서 의료지원 활동을 활발하게 펼쳤다.

그린닥터스재단(이사장 정근)은 지난 1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서울 강남구 코엑스 E홀에서 통일부가 마련한 '2023 북한이탈주민 일자리 박람회'에서 구급차를 동원한 의료지원 활동을 펼쳐 2000여명의 참석자 응급상황에 빈틈없이 대처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정근 이사장(안과전문의)을 비롯한 의료인과 김승희 부이사장 등 그린닥터스 임원 20여명이 부산에서 상경해 영하 5도를 밑도는 강추위 속에 북한이탈주민들의 건강을 돌봤다.

정근 이사장은 "2004년 통일부로부터 개성공단 내 응급의료지원 사업자로 지정된 그린닥터스재단은 지난 2005년 1월부터 2012년 12월 말까지 8년간 북한 개성공단에서 남북협력병원을 운영하면서 남북한 근로자 35만여명을 무로 진료했고, 개인적으로는 당시 남북협력병원 책임자로서 거의 매달 한 차례 정도 개성공단을 드나들었는데 이번 행사장에서 북한사투리를 쓰는 동포들을 만나서 감회가 새로웠다"면서 "우리나라도 지금 초고령사회로 치닫고 있는 만큼 급격히 늘어나는 고령자 의료돌봄에 대비하려면 해당 의료기관에서 질 좋은 북한이탈주민들을 적극 채용하는 것도 바림작한 해결책"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북한이탈주민들은 의료관련 자격증을 다수 보유하고 있는 데다 중국어에도 익숙해 일선 종합병원들이 채용하면 지역의 의료관광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며 병·의원들에 대해 북한이탈주민의 직원 채용을 적극 권유했다.

통일부가 지난 2014년에 이어 9년 만에 정부 차원의 대규모 북한이탈주민의 취업박람회로 격상시킨 이번 행사에는 김영호 통일부 장관을 비롯해 민주평통 석동현 사무처장, 남북하나재단 조민호 이사장, 탈북정치인인 국민의힘 태영호·지성호 국회의원, 한국무역협회 정만기 부회장 등이 내빈으로 참석해 축하했다.

행사가 열린 코엑스 홀에서는 전국 25개 하나센터에 등록돼 구직을 희망하는 북한이탈주민과 하나원 교육생, 대학생, 대안학교 학생 등 2000여명과 탈북자들의 취업을 지원하기 위해 국민건강보험공단을 비롯한 공공기관, 엘코잉크 한국지점·㈜유니에스 등 국내 141개 기업이 참가해 하루 종일 온·오프라인으로 취업상담을 벌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