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1 (금)

조희대 대법원장 후보자 “대선 경선 때 최재형에 100만원 후원…오랜 친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조희대 대법원장 후보자 [출처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희대 대법원장 후보자가 오랜 친구 사이인 국민의힘 최재형 의원에게 대선 후보 경선 당시 후원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3일 국회 인사청문특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홍정민 의원실이 공개한 서면답변에서 조 후보자는 정치인을 후원한 사실이 있느냐는 질문에 “2021년경 대학 및 연수원 시절부터 오랜 친우인 최재형 의원이 당시 당내 대선후보 경선에 참여하자 순수하게 응원하는 마음으로 1회 100만원을 후원한 사실이 있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는 비상장사인 주식회사 경일의 주식을 보유하게 된 데 대해 처가에서 증여받은 것이라고 해명했다. 조 후보자는 본인과 배우자가 경일의 비상장주식을 각각 2452만원, 654만원어치 보유하고 있다고 신고했다.

조 후보자는 “경일은 장인이 경산시에 있는 경일정미소를 운영하기 위해 1938년께 설립된 법인”이라며 “현재 대표자는 처조카로, 경일정미소는 사실상 배우자의 오빠와 조카가 운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예전부터 주식 포기 사유를 밝혀왔으나 회사 측 사정으로 정리가 되지 않고 있다”고 답했다.

조 후보자는 또 2020년 대법관 퇴임 3개월 뒤 서울 송파구 재개발구역의 빌라를 사게 된 경위에 대해 “재개발이 완료되면 실제 입주해 거주할 의사로 매수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빌라 매입 후 기존에 보유하고 있던 성남 소재 아파트를 매각하고자 했으나 부동산 경기 상황 등으로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았고, 2주택 상황이 해소되지 않아 빌라 역시 매각을 추진했으나 현재까지 이뤄지지 않았다”며 “적절한 매수인을 찾는 대로 2주택 상황을 해소할 계획”이라 밝혔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