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1 (금)

이슈 축구 해외파 소식

"PSG 위해 헌신! 엔리케 신뢰 이유 증명" 호평 받은 이강인, 르 아브르전 후 '부상 동료 한글 유니폼' 들고 위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신동훈 기자 = 이강인은 선발 풀타임을 소화하면서 한 명이 부족한 팀을 위해 헌신했다.

파리 생제르맹(PSG)은 3일 오후 9시 30분(이하 한국시간) 프랑스 르아브르에 위치한 스타 드 오세안에서 열린 2023-24시즌 프랑스 리그앙 14라운드에서 르아브르 AC와 맞대결에서 2-0으로 이겼다. PSG는 리그앙 선두 자리에 오르면서 1위 굳히기에 성공했다.

PSG는 지안루이지 돈나룸마, 아슈라프 하키미, 다닐루 페레이라, 노르디 무키엘레, 카를로스 솔레르, 비티냐, 이강인, 파비안 루이스, 우스만 뎀벨레, 킬리안 음바페, 브래들리 바르콜라가 선발로 나왔다. 밀란 슈크리니아르, 뤼카 에르난데스, 라뱅 쿠르자와, 체르 은두르, 마누엘 우가르테, 마르코 아센시오, 랑달 콜로 무아니, 곤살루 하무스 등은 벤치에서 시작했다.

루이스 엔리케 감독은 4-3-3 포메이션을 내세웠다. 이강인, 비티냐가 공존하면서 중원에 있는 게 눈에 띄었다. 둘은 포지션 라이벌로 평가됐고 뉴캐슬 유나이티드와의 사전 기자회견장에서 "이강인과 비티냐가 경쟁 중인가?"란 질문이 나올 정도였다. 엔리케 감독은 "좋은 선수들은 같이 뛸 수 있다. 둘은 윙어, 미드필더로 나설 수 있으며 한 명은 중앙에, 다른 한 명은 측면에 있을 수도 있다. 한 명은 그라운드에서 뛰고 다른 한 명은 벤치에 있을 수도 있다. 둘 다 벤치에서 시작할 수도 있는 일이다. 모든 게 가능하다"고 답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실제로 이강인, 비티냐를 모두 내보냈다. 좌우 메짤라로 각각 나서면서 루이스와 중원을 책임졌다. 엔리케 감독은 또 많은 경기를 뛴 우가르테, 슈크리니아르, 뤼카 등을 빼면서 로테이션을 가동했다. 그런데 초반부터 변수가 발생했다. 루이스가 경합 도중 팔 부상을 호소하면서 빠졌다. 루이스가 나간 가운데 돈나룸마가 명백한 기회 저지로 퇴장을 당하면서 수적 열세에 몰렸다.

한 명이 없지만 PSG는 음바페, 뎀벨레를 활용한 공격을 펼쳤다. 전반 23분 이강인이 기점이 된 공격은 음바페 골까지 이어졌다. 돈나룸마 대신 들어온 아르나우 테나스가 안정적인 선방을 보이면서 PSG는 리드를 유지했다. 이강인과 비티냐는 루이스 빈자리를 잘 메워줬다. 수비 지원은 물론, 많은 활동량으로 여러 지역을 커버했고 공 소유와 역습 전개를 하면서 본연의 역할도 잊지 않았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비티냐는 후반 막판 득점까지 하면서 PSG 2-0 승리에 기여했다. PSG 선수들은 경기 후 파비안 한글 유니폼을 들고 부상을 당한 동료를 위로했다. 프랑스 'RMC 스포츠'에 따르면 루이스는 병원으로 이송돼 경기장에 없었다. 값진 승리와 함께 동료까지 챙기면서 더 의미 있게 경기를 마무리했다.

한편 이강인을 두고 프랑스 '풋 메르카토'는 "음바페가 골문에서 마무리를 하기 전 나머지 장면은 이강인이 만들었다. 이강인은 공을 소유하며 조율을 해 PSG가 숨을 쉴 수 있게 했다. 엔리케 감독이 신뢰를 보내는 이유를 증명하듯 자신보다는 팀을 생각하면서 모든 걸 바쳤다"고 했다. 음바페와 평점이 같았다. 6점이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이강인은 패스 성공률 89%(28회 시도, 25회 성공), 터치 43회, 슈팅 블록 1회, 드리블 성공 3회(4회 시도), 그라운드 경합 승리 6회(14회 시도), 피파울 3회, 인터셉트 2회 등을 기록했다. 축구통계매체 '소파 스코어'는 이강인에게 평점 6.7점을 줬다. 프랑스 '90MIN'은 이강인에게 평점 5점을 부여했다. 좋은 선방을 보인 테나스는 7점을 받았고 일찍이 퇴장을 당한 돈나룸마는 2점이었다. 득점을 한 음바페, 비티냐 모두 7점을 받았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