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5 (일)

홀로 자녀 키우는 청소년 생활비 지원 대상 19세→22세 확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청소년 한부모 만난 여가부 장관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이 지난달 1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인근에서 청소년 한부모들과 위기임신 상담 종사자를 만나 간담회를 갖고 육아, 학업 및 진로 등에 대한 고민과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향후 지원 확대 방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여성가족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상서 기자 = 홀로 자녀를 키우고 있는 청소년의 자립을 돕기 위한 생활비 지급 연령이 확대된다.

여성가족부는 청소년 미혼 한부모 자립 지원 사업인 '우리원더패밀리' 신청 연령을 만 19세에서 만 22세로 늘린다고 4일 밝혔다.

우리금융미래재단, 천주교 서울대교구와 함께 지난 7월부터 진행하는 이 사업은 소득과 상관 없이 미혼 한부모 청소년에게 1년간 매달 생활비 50만원을 지원한다.

최근까지 약 90명의 청소년이 이 지원금을 받아 교육비와 아기용품 구매 등에 사용했다.

대상 연령을 확대해 앞으로는 만 20∼22세의 미혼 한부모도 1년간 생활비를 지원받을 수 있게 된다. 다만 이 연령대는 중위소득 30% 이하에 해당할 경우만 지급 대상이 된다.

지원 희망자는 신청서와 가족관계증명서, 통장 사본 등을 천주교 서울대교구 생명위원회 이메일(vitavia1004@naver.com)로 보내면 된다.

김현숙 여가부 장관은 "이번 결정이 더 많은 청소년 한부모에게 따뜻한 버팀목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이들이 안정적인 환경에서 자립을 준비하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shlamazel@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