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1 (금)

공원서 숨진 채 발견된 86세 日할머니···알고보니 아들이 내다 버렸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어머니가 집 나간 뒤 돌아오지 않았다” 실종신고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에서 고령의 어머니를 공원에 유기해 숨지게 한 혐의로 50대 아들이 경찰에 체포됐다.

3일 일본 NHK에 따르면 현지 경찰은 지난달 30일 오후 미야기현에서 무직 남성 마츠다 이치아키(57)씨를 체포했다.

마츠다 이치아키씨는 지난달 14일 간병이 필요한 상태의 노모 마츠다 도키이(86)씨를 자택 근처 공원에 유기해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를 받는다.

소방 당국은 당일 새벽 “고령의 여성이 공원의 벤치에 누워있는데 반응을 하지 않는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심정지 상태인 마츠다 도키이씨를 발견해 곧바로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사망했다.

경찰은 시신에서 신원을 특정할 수 있는 소지품을 발견하지 못해 초기 수사에 난항을 겪었다. 마츠다 이치아키씨는 10월 말쯤 경찰이 자택에 방문하자 “어머니가 집을 나간 뒤 돌아오지 않았다”고 진술하고 실종 신고를 했다.

경찰은 수사 끝에 마츠다 이치아키씨가 모친을 직접 공원 벤치에 데려갔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그를 체포했다.

마츠다 이치아키씨는 2014년부터 부모와 함께 살다 올해 봄 부친이 사망한 이후 모친과 단둘이 지내온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모친을 유기한 이유 등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