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5 (화)

[단독] '이재명 법카 의혹' 압수수색 받은 세탁소 주인 실종…경찰 수색 중

댓글 10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5일 오후 4시28분쯤 딸이 신고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일 서울 성북구 보국문로 주택가 골목에서 연탄나눔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3.12.4/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원=뉴스1) 배수아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경기지사 시절 경기도청 법인카드 유용 의혹과 관련한 검찰의 압수수색이 이틀째 이어지는 가운데 압수수색 대상인 상점 주인이 실종돼 경찰이 수색 중이다.

5일 경기 수원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28분쯤 수원시 매산동 소재 세탁소 주인인 A씨(66세·남)가 실종됐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A씨의 딸은 아버지가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연락을 남긴 후 연락이 되지 않는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A씨가 운영하는 세탁소는 경기도청 법인카드 유용 의혹과 관련해 전날 수원지검의 압수수색을 받은 곳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현재 현장 주변의 CCTV 등을 확보해 A씨의 동선을 파악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휴대폰 위치 추적 등과 관련해 자세한 내용을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밝혔다.

수원지검 공공수사부(부장검사 김동희)는 전날(4일)에 이어 이날도 경기도남부청사와 북부청사 등을 상대로 검사와 수사관 등을 투입해 압수수색을 벌였다.

압수수색 영장에는 업무상 배임 혐의 피의자로 이재명 대표가 적시됐다.

강제수사 대상 부서는 경기도청 비서실과 총무팀, 의전팀, 경기도의회 등이다. 이외에도 검찰은 법인카드가 사적으로 사용됐다고 지목된 세탁소와 과일가게, 식당 등 상점도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했다.

검찰은 전날 압수수색을 통해 법인카드 사용 내역과 각종 결재 서류 등을 확보했다. 이어 이날은 관련 부서에서 컴퓨터 하드디스크 포렌식 작업을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sualuv@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