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5 (화)

美 10월 구인건수 2년7개월만 최저…긴축종료 전망 힘받는다(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채용공고 873만건..전달대비 61.7만건↓

다우존스 예상치(940만건) 크게 밑돌아

자발적퇴직 비율 2.3%…"이직 자신감 떨어져"

[뉴욕=이데일리 김상윤 특파원] 지난 10월 미국 기업들의 채용 공고 건수가 2년7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하며 뜨거웠던 고용시장이 점차 식어가고 있는 모습을 보여줬다. 연방준비제도(연준)의 금리인상 사이클이 끝났다는 분석이 더욱 힘을 받을 전망이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5일(현지시각) 미국 노동부의 구인·이직 보고서(Jolts)에 따르면 지난 10월 민간 채용공고는 873만건으로, 전달대비 61만7000건(6.6%) 감소했다. 이는 다우존스의 예상치 940만건을 훨씬 밑돌았고, 2021년 3월 이후 최저치다.

민간기업 구인건수는 지난 4월 1032만건을 찍은 이후 5월(962만건) 6월(917만건) 7월 (892만건) 등으로 감소세를 보이다 8월 이후 두달 연속 900만건 이상을 기록했다. 여름 휴가철을 맞아 서비스 분야 등에서 깜짝 고용이 증가한 셈이다. 그러다 다시 800만건대로 내려오면서 고용시장이 점진적으로 둔화하고 있는 모습을 보여줬다.

채용공고 감소는 전 부문에 걸쳐 광범위하게 나타났다. 구체적으로 의료 및 사회복지 분야에서 23만6000건이 감소했고, 금융 및 보험에서 16만8000건, 부동산 및 임대 분야에서 4만9000건이 줄었다.

이데일리

미국 민간기업 구인건수 추이 (그래픽=트레이딩 이코노믹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채용(hires)은 590만건, 전체 고용에서 차지하는 채용 비율을 나타내는 고용률은 3.7%로 9월과 유사했다.

퇴직(separations)은 560만건, 퇴직 비율은 3.6%로 나타났다. 전월보다 0.1%포인트 오른 수치다.

세부적으로 자발적 퇴직(quits)은 360만건으로 전월과 큰 차이가 없었다. 자발적 퇴직자 비율도 2.3%로 3개월 연속 같았다. 퇴직률은 1년 반 전만 해도 3.0%에 달했는데 현재는 2%대 초반을 유지하고 있다. 직장인들이 현재 시장에서 다른 일자리를 찾는 것에 대한 자신감이 떨어졌다는 의미다.

비자발적 퇴직을 의미하는 해고(layoff and discharges)는 160만건으로 직전월보다 소폭 늘었다. 해고 비율은 1.0%로 전달과 같았다. 기업들이 해고를 꺼리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인력 연구소 UKG의 수석 고용 이코노미스트인 노아요시프는 “구인감소세가 지속하고 이직과 해고가 정체되는 등 고용시장의 수요와 공급간 균형이 더 잘 이뤄지고 있다”며 “미 경제가 연착륙할 것이라는 전망을 강화했다”고 분석했다.

연방준비제도(연준)은 인플레이션을 낮추기 위해서는 드거운 고용시장이 보다 식어야 한다고 강조해왔다. 그간 공급과 수요가 크게 불일치하면서 임금상승이 이어졌고, 인플레이션을 유발해왔기 때문이다. 이번 고용수요 감소는 고용시장이 식고 있는 만큼 연준이 긴축 사이클을 끝냈다는 시장의 기대를 한층 뒷받침할 전망이다.

국제경제 분석·평가 기관인 하이프리퀀시 이코노믹스의 수석 이코노미스트인 루빌라 파루키는 “이 데이터는 정책 입안자들에게 반가운 소식이 될 것”이라며 “금리 인상이 정점에 이르렀으며 연준의 다음 조치는 내년 2분기 금리 인하가 될 것이라는 우리의 견해를 뒷받침한다”고 강조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