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7 (화)

"평일 10시까지만 공부, 주말엔 쉬었어요"…수능만점자 유리아 양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수능 만점자 유리아 양 [연합]


[헤럴드경제=채상우 기자]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 유일하게 만점을 기록한 유리아(19) 양이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소회를 밝혔다.

유 양은 "내신으로는 학교에서 최상위권이 아니었고, 모의고사는 상위권이었지만 1등을 해본 적은 없다"고 전했다.

유 양은 또한 "가장 어려운 문제는 국어에서 현대소설 '골목 안'이 지문이었던 문제들로, 맥락을 파악하기가 쉽지 않았다"고 전했다.

만점을 받은 비결로는 꼼꼼한 문제 읽기를 꼽았다. 유 양은 "올해 공부하면서 느낀 게, 너무 간단한 거지만 문제의 문장 하나하나를 제대로 읽어서 출제자의 의도를 파악하는 게 중요하다는 것이었다"라며 "그 외에는 기출 문제를 많이 풀어본 게 효과를 본 것 같다"고 말했다.

재수 기간에 평소 오전 7시 30분부터 오후 10시까지 학원과 독서실에서 공부하고 주말에는 쉬는 생활을 유지하려고 했다고 유 양은 전했다.

또한 유 양은 수능에 최대한 생활 패턴을 맞추려고 했고 잠이 많아서 주말을 비롯해 쉴 때는 주로 잠을 자거나 아빠와 영화를 많이 봤다고 밝혔다.

용인 한국외국어대학교 부설 고등학교(용인외대부고) 졸업생인 유 양은 지난해 수능을 치르고 난 뒤 몇문제에서 실수한 탓에 자신이 원하는 의과대학에 가기 어렵다고 보고 재수를 결심했다.

유 양은 지난해와 달리 원하는 의과대학에 갈 가능성이 커졌지만, 서울대 의대에는 원서를 낼 수 없다.

올해 서울대 의대는 과학탐구 영역에서 화학, 물리를 선택한 수험생으로 응시 자격을 제한했는데 유 양은 생물과 지구과학을 선택했다.

한편, 올해 수능은 초고난도 '킬러문항' 배제에도 매우 어렵게 출제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국어영역은 시험이 어려울수록 상승하는 표준점수 최고점이 150점에 달했고, 수학도 148점으로 기록됐다. 두 영역의 사실상 만점자 수는 5분의 1가량으로 대폭 감소했다.

123@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