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3 (금)

여교사 가두고 학대한 중학생들… 베트남 ‘교권 침해’ 논란[여기는 베트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베트남의 한 중학교 1학년 학생들이 여교사를 교실 코너에 몰아 넣은 뒤 막대기를 휘두르고 있다(사진-VN익스프레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베트남의 한 중학교 교실에서 학생들이 교사를 코너로 몰아 욕설을 퍼붓고 물건을 집어 던지는 등 폭력적 행동을 벌여 논란이 일고 있다. 해당 중학교의 교장은 학생 관리 소홀로 15일 정직 처분을 받았다.

6일 VN익스프레스를 비롯한 현지 언론에 따르면, 해당 사건은 지난달 29일 베트남 북부 뚜옌꽝성의 한 중학교에서 발생했다. 당시 교실에 갇혀 학생들로부터 공격을 당한 교사는 정신을 잃고 쓰러졌고, 교사의 당혹스러운 모습이 담긴 동영상은 소셜미디어(SNS)에 일파만파 퍼지며 논란이 커졌다.
서울신문

베트남의 한 중학교 교실에서 여러 학생들에게 둘러싸여 궁지에 몰린 여교사의 모습이 담긴 모습(사진-VN익스프레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상에 따르면 수십 명의 7학년(중학 1년생) 학생들이 여교사를 교실 구석으로 강제로 몰고 가 막대기를 휘두르고 고함을 지르며 물건을 집어 던지는 모습이다. 또 다른 영상에서도 한 무리의 학생들이 코너에 몰린 교사에게 욕설을 퍼붓고 머리를 향해 신발과 쓰레기를 던지는 장면이 담겼다.

교사는 학생들의 폭력적인 행동을 제지하지 못하고 스마트폰에 학생들의 행동을 녹화했다. 하지만 학생들의 공격적인 행동은 이어졌고, 교사는 학생들이 던진 신발에 머리를 맞고 그 자리에서 기절했다. 학생들은 의식을 잃고 교실 바닥에 쓰러진 교사의 모습을 보고도 공격적인 행동을 멈추지 않았다.
서울신문

학생들의 폭력적인 행동에 쓰러진 교사의 모습(사진-뚜오이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해당 지역 인민위원회는 “음악 수업이 시작될 때 일부 학생들이 수업을 빼달라고 요청했지만, 교사가 이를 거부하면서 교사와 학생들 사이에 갈등이 일어났다”고 설명했다.

수업을 마친 교사가 교실 문을 나서려고 하자, 학생들이 교실 문을 걸어 잠그고 교사를 코너에 몰고 모욕적인 언행을 한 것이라고 전했다. 일부 사람들은 “교사가 평소 학생들에게 부적절한 언어를 사용해 학생들과 갈등을 빚은 것”이라고 추측하기도 했다.

베트남 교육부는 “이번 사건은 폭력적이고, 심각한 도덕 위반 행위”라고 지적했다. 응오티민 교육훈련부 부부장은 “이번 사건을 철저히 조사해 엄격하게 처리할 것”이라면서 “학생들에게 교칙 및 규율 교육을 강화하라”고 지시했다.

영상을 본 많은 네티즌들은 학생들의 폭력적이고 무례한 행동에 분노감을 표출했다.

이종실 동남아 통신원 litta74.lee@gmail.com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