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6 (화)

'광역버스 대란' 막는다…정류소 신설하고 노선 조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최근 명동을 비롯해 광역버스가 밀집한 서울 도심 정류소에서 심각한 정체가 빚어져 '버스 대란'이 일어나자, 서울시가 재발방지책을 내놨습니다.

정류장을 신설하고 노선을 분산하겠다는 건데 자세한 내용, 신용식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이른바 '버스 대란'이 벌어진 광역 버스 밀집 정류소의 혼잡도를 낮추기 위해 서울시가 긴급 대책을 내놨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