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7 (수)

“직업병 위험 심각”…'세계 최대 배터리 생산국' 중국의 그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홍콩 SCMP “직업병 위험 심각

오존·불화수소·소음 등에 노출”

‘전기차 왕국’으로 등극한 중국에서 전기차 배터리 산업이 활황을 맞고 있지만 배터리 공장에서의 직업병 위험이 심각해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배터리 산업은 광범위한 공급망과 강력한 인재 풀 등을 내세워 세계 시장의 60% 이상을 점유하고 있지만 생산 과정에서 소음과 먼지, 화학 독소, 레이저 방사선 등의 피해가 현실화하고 있다는 것이다.

세계일보

중국 동부 안후이성 통링 소재 한 공장의 리튬이온 배터리용 구리 박판 생산라인의 모습.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 관련 없음. 신화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22일 최근 수년간 중국 각지 보건 당국의 조사를 바탕으로 배터리 공장의 위험을 진단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중국 학술 저널인 ‘노동위생과 응급구조’에 장쑤성 타이싱의 리튬 배터리 제조공장에서 잠재적인 직업병 위험이 확인됐다는 연구 결과가 실렸다. 현지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연구원들이 실시한 현장 조사에서 배터리 제조 과정 중 양극재와 음극재를 다루는 공정에서 작업자가 흑연 먼지 등으로 질식 위험이 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연구진은 또 용접 중 고농도의 오존 노출 위험이 감지됐으며 공장 내 소음도 허용치를 넘겼다고 지적했다.

SCMP는 “현장 조사를 통해 해당 공장 작업자들이 오존, 불화수소, 소음 등 직업적 위험이 있는 활동에 노출돼 특별한 조치가 필요하다는 진단이 나왔다”고 전했다. 중국 정부가 운영하는 중국 안전과학기술연구원의 2019년 연구에서도 1990년대 초반부터 배터리 제조 과정에서 집단 중독 사고가 자주 발생해 온 것으로 나타났다.

베이징=이우중 특파원 lol@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