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1 (일)

“아이유가 날 콘서트에 초대했어!” 가슴 부여잡은 美할아버지, 무슨 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아이유 인스타그램 / Zev Does KDrama 유튜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가수 아이유가 미국 콘서트에 앞서 자신에게 뜨거운 팬심을 보인 '미국 할아버지'를 초대해 화제다.

아이유는 지난 21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한 백발의 미국 노인이 출연하는 영상을 올렸다. 그가 아이유의 신곡 뮤직비디오를 감상하며 행복한 표정을 짓는 모습이었다.

아이유는 이 영상과 함께 "당신의 영상이 나를 정말 행복하게 만들었다. 나도 당신을 오래 행복하게 해주고 싶다"며 "당신의 미소에 감사드린다. 미국 콘서트에 당신을 초대하고 싶다"는 글도 함께 썼다.

아이유가 소개한 '할아버지'는 유튜브에서 '제브더스케이드라마'(Zev Does KDrama)라는 채널을 운영하고 있다.

올해 76세인 그의 이름은 제브다. 은퇴 후 한국 드라마를 보기 시작했는데, 이때부터 한국 문화에 빠져들었다고 한다.

그는 스스로를 '유애나(아이유 공식 팬클럽 이름) 할아버지'로 부르며 유튜브에 아이유 관련 콘텐츠를 올려왔다.

아이유의 노래와 연기, 성격을 사랑한다고 말한 그는 아이유의 신곡 '쇼퍼(Shopper)'를 감상하며 "그녀는 믿을 수 없을 만큼 아름답다", "정말 즐거웠다"는 반응을 보였다.

헤럴드경제

아이유의 콘서트 초청 소식을 듣고 감동 받은 유튜버 제브. [Zev Does KDrama 유튜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이유의 초청 소식이 닿자 제브 또한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당일 올린 영상에서 "아이유는 정말 친절한 사람"이라며 "나를 초청해줘 고맙다. 나에게는 정말 큰 의미"라고 했다.

그는 "오마이갓", "믿을 수 없다", "심장이 너무 빠르게 뛴다"며 웃기도 했다. 지인이 "콘서트 전 심장마비가 오지 않도록 조심하라"고 농담 섞인 말을 하자 제브는 "나는 실제로는 정말 건강하다"고 했다.

한편 신곡 '쇼퍼'로 컴백한 아이유는 다음 달 2~3일, 9~10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공연을 시작으로 아시아·유럽·미국 등 18개 도시를 도는 '2024 아이유 H.E.R. 월드투어 콘서트'를 5개월간 이어간다.

아이유의 미니앨범 '더 위닝'은 '쇼퍼', '홀씨', 'Shh..' 등 5곡이 담겼다. 아이유가 프로듀서로 오래 시간 이끌며 세심한 부분까지 챙겼다고 한다. 아이유 측은 지난 20일 주요 음원사이트에서 미니앨범 전곡을 공개했다.

yul@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