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0 (토)

3월 말 개통 앞둔 GTX-A 수서~동탄, 마지막 점검...내달 13일까지 영업시운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김정태 건설부동산 전문기자= 국토교통부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A노선의 수서~동탄구간이 내달 30일 개통을 앞두고 마지막 점검단계인 영업시운전을 오늘(23일)부터 20일간 실시한다고 밝혔다.

뉴스핌

GTX-A [사진=뉴스핌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업시운전은 종합시험운행의 마지막 단계로 실제 개통상황에 맞춰 실시된다. 국토부는 지난해 12월부터 종합시험운행에 착수해 사전점검(2023년12월4일~12월15일)에 이어 시설물검증시험(1월17일~1월31일)을 큰 문제 없이 계획대로 모두 완료했다고 전했다.

영업시운전에선 열차운행계획의 적정성과 기관사 등 종사자의 업무숙달 등을 점검하기 위해 '운전'과 '영업' 2개 분야 총 45개 항목을 점검하게 된다. 여기서 지적된 사항은 모두 빠르게 조치해 개통에 문제가 없도록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국토부는 이와함께 화재, 탈선, 테러 등의 비상상황에 대비해 유관기관 합동 비상 대응훈련 등도 실시할 계획이다. 아울러 개통 초기 이용자의 혼란과 불편이 발생하지 않도록 이용자 참여 안전점검도 병행할 예정이다.

비상 대응훈련은 시나리오 없이 실시간으로 재난 상황 메시지만을 부여해 실제 재난 상황과 같은 조건에서 실시될 예정으로 국가정보원, 경찰, 소방, 한국철도공사 등 관계기관이 참여해 총 6회 실시된다.

이용자 참여 안전점검은 운영사(SG레일, 서울교통공사) 주관으로 실시되며 3월 첫째 주는 국토부와 서울·성남·화성 등 지자체 담당자가 참여해 연계교통체계, 지하철 환승, 시설물 안전 등을 점검한다.

3월 둘째 주에는 장애인과 노약자 등 교통약자가 참여해 이동 편의성, 안내 정보의 시인성 등도 점검한다.

3월 셋째 주에는 국가철도공단 주관으로 열차 시승과 병행해 '국민 참여 안전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일반국민 약 300명을 모집하는 참가자는 국가철도공단 누리집을 통해 오는 26일부터 내달 6일까지 선착순으로 모집한다.

정부는 개통 초기의 혼란과 각종 비상상황에 즉각 대비하기 위해 3월 중순부터 개통 전·후 약 한 달간 동탄역 등 현장에 국토부, 철도공단 등 유관기관 직원으로 구성된 GTX-A 비상근무반을 편성해 운영할 예정이다.

윤진환 국토부 철도국장은 "GTX 사업 중 최초로 개통되는 구간인 만큼 안전에 대한 국민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정부 차원에서도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dbman7@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