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7 (수)

올해 정월대보름 보름달, 내일 저녁 6시3분에 뜬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완전히 둥근달 되는 시각은 저녁 9시30분

디지털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2024년 갑진년 정월대보름 보름달이 서울 기준 24일 오후 6시 3분에 뜬다. 이 달이 완전히 둥근달(망望)이 되는 시각은 오후 9시 30분이다. 이 보름달이 가장 높이 뜨는 시각은 자정을 넘어 25일 새벽 0시 56분이다.

23일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해발 0m를 기준으로 주요 도시별 보름달이 뜨는 시간은 ▲울산 오후 5시 56분, ▲부산 5시 58분, ▲대구 5시 59분, ▲서울과 대전, 세종 6시 3분, ▲인천 6시 4분, ▲광주 6시 7분 순이다.

이번 정월대보름 보름달은 올해 가장 작게 보이는 보름달이다. 반대로 가장 큰 보름달은 10월 17일 보름달이다. 이 때 달의 크기는 약 14% 차이가 난다.

디지털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달이 뜨고 지는 시각은 해발고도 0m를 기준으로 달의 윗부분이 지평선(수평선)상에 보이거나 사라지는 순간을 기준으로 산출한다. 이에 따라 해발고도와 지형, 공기의 밀도, 온도 등에 따라 약간의 차이가 있을 수 있다.

연구원은 "일반적으로 정월대보름이나 한가위 보름달이 가장 크다고 생각하지만, 실제로는 그렇지 않다"며 "지구를 기준으로 태양과 달이 정반대편에 일직선으로 위치할 때 보름달을 볼 수 있으며, 타원궤도를 도는 달이 근지점을 통과할 때 달이 더 커 보이며, 원지점을 통과할 때 작게 보인다"고 설명했다.

즉, 달의 공전주기는 양력의 1년과 정확히 일치하지 않기 때문에 보름달이 가장 크게 보이는 달은 매년 다르다.

-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