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2 (월)

“명문대 나와 유흥업소 근무”…日 정치인 발목 잡은 과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다카하시 마리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다카하시 마리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밑바닥에서 열심히 일하는 여성은 평생 도전조차 할 수 없느냐.”

일본 명문대 출신 아나운서가 과거 유흥업소에서 일한 경력 때문에 당에서 의원 불출마 요구를 받았다고 폭로했다.

25일 일본 매체 니칸스포츠에 따르면 전직 아나운서 다카하시 마리는 이날 자신의 엑스(X·옛 트위터)에 “도쿄15구 중의원 보궐선거에서 국민민주당으로부터 ‘출마를 포기하라’는 말을 듣고 눈물을 머금으며 물러나기로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다카하시는 일본 명문 게이오대학 출신으로 미스 게이오, 미스 일본 출전을 계기로 아나운서가 돼 3년간 일했고 탤런트로 활동하기도 했다.

다카하시는 당의 불출마 요구 이유에 대해 “라운지에서 일했던 과거가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일본에서 라운지란 여성 종업원이 접대하는 유흥업소 가운데 하나다.

다카하시는 “생활보호(생계비 지원 제도)도 겪으면서 열심히 노력해 장학금을 받으며 게이오대를 졸업했지만, 상환금이 많이 남았다”라며 “이를 하루라도 빨리 갚고 싶은 마음에 한동안 라운지에서 일한 적이 있다”라고 썼다.

이어 “그것 때문에 입후보할 수 없다면 밑바닥에서 열심히 일하는 여성은 평생 도전조차 할 수 없다는 뜻이냐”며 “오늘을 끝으로 국민민주당을 떠나겠다”고 말했다.

그는 “돈 걱정 없는, 안심하고 살 수 있는 사회를 만들고 싶다”라며 정치 활동을 중단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국민민주당은 다카하시의 유흥업소 경력을 문제 삼아 불출마 요구를 한 것은 아니라는 입장이다.

다마키 유이치로 국민민주당 대표는 “라운지 근무를 이유로 출마 포기를 요구하는 일은 절대 없다”며 “사실관계를 정리한 후 주중에 정식으로 설명하겠다”고 해명했다.

김유민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