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3 (토)

의대생단체 "의대 증원 원점 재논의해야…휴학할 권리 침해 말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지난 19일 오전 서울의 한 의과대학 출입문으로 관계자가 지나가고 있다.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학생협회(의대협)는 정부의 의대 증원 방침에 반발해 동맹 휴학을 결의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의대생 단체가 정부에 의대 증원 백지화를 요구했다.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학생협회(의대협)는 26일 공동 성명을 내고 “피교육자인 의대생을 완전히 배제한 정부와 대학 간의 탁상공론을 중단하고 학생 의견 수렴에서부터 원점 재논의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특히 의대 학장 단체인 한국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KAMC)에서도 2000명 증원은 교육 여건상 수용하기 어렵다고 언급했다는 점을 강조하며, 대학 본부를 향해 자신들의 의견을 경청하라고 촉구했다.

교육부를 향해서는 “학생 개인의 자유의사로 선택한 휴학을 불법행위로 몰아가는 등 학생의 휴학할 수 있는 권리를 침해하는 비상식적 조치를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또 “학생대표의 개인정보 수집이나 학생 동향 파악 같은 강압적 행위를 중단하라”라고도 했다.

복지부에는 “해부학 실습과 같은 실습환경 개선에 대한 신뢰성 있고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하라”며 “의대 정원 확대 정책을 전면 백지화하고 학생 의견 청취부터 재논의하라”고 강조했다.

지난 19일부터 정부의 의대 증원에 반발해 휴학을 신청한 의대생은 1만 2674명에 달한다.

최서인 기자 choi.seoin@joo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