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7 (수)

이슈 국회의원 이모저모

조국, 신당 의석수에 대해 “일관되게 10석이 목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출마한다는 것은 확실하다"

세계일보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국신당'(가칭) 창당을 준비 중인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26일 자신의 총선 출마 여부에 대해 "출마한다는 것은 확실하다"고 말했다.

조 전 장관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 "정치를 한다는 얘기는 출마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다만, 지역구 후보로 나설지, 비례대표 후보로 나올지에 대해 "당이 정식으로 만들어지고 난 뒤에 결정될 것"이라며 말을 아꼈다.

지역구 국회의원이 의원직을 상실하면 보궐선거를 치러야 하며, 비례대표 의원의 경우 다음 순번이 의원직을 승계한다.

이와 관련, 조 전 장관은 "대법원 판결 때문에 국회의원을 하루만 하게 될지, 1년을 하게 될지, 파기환송 절차를 거쳐서 3년을 하게 될지 나도 모른다"며 "만약에 국회의원직을 중간에 그만두게 되면 나의 동지들이 대신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 전 장관은 자녀 입시 비리와 청와대 감찰 무마 등 혐의로 2심에서 징역 2년 실형을 선고받았으며, 검찰과 조 전 장관 양측 모두 이에 불복해 상고했다.

4·10 총선에서 국회에 입성한 뒤 대법원에서 이 형이 확정된다면 조 전 장관은 의원직을 잃게 된다.

조 전 장관은 신당 의석수에 대해선 "일관되게 10석이 목표"라고 말했다.

그는 신당의 당명에 대해선 "선관위 등과 협의 중"이라며 "선관위가 과거 '안철수 신당' 당명을 불허한 것처럼 정치인 '조국' 이름을 넣으면 허락해주지 않고 '우리나라 조국' 이렇게 이해되는 당명을 제출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당명에 어떻게든 '조국' 두 글자가 들어가도록 추진 중이라는 취지다.

조 전 장관은 전날 음주운전 및 무면허운전 전과가 있는 신장식 변호사를 영입해 논란이 된 것에 대해선 "충분히 알고 있었다. 그 당시 대인·대물 사고는 없었다"며 "오랫동안 고(故) 노회찬 전 의원과 함께 활동한 진보 정치인 신장식의 모습에 주목했다"고 설명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