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2 (월)

NASA, 달 표면 위 美우주선 사진 공개…"목표지점 1.5㎞내 위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상과 교신 27일 오전까지"…예상 작동시간 5일 내로 단축돼

'넘어져 누워있는 상태' 발표 후 인튜이티브 머신스 주가 30%대 급락

연합뉴스

미 항공우주국(NASA)이 공개한 달 착륙선 사진. 달 상공 90㎞에서 촬영한 모습
[NASA/Goddard/Arizona State University/AP=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임미나 특파원 = 미국 항공우주국(NASA)이 달에 착륙한 민간기업 인튜이티브 머신스의 무인 우주선을 달 상공에서 찍은 사진을 26일(현지시간) 공개했다.

지난 22일 이 우주선 '오디세우스'(노바-C)의 달 착륙 성공을 발표한 이후 약 나흘 만이다.

이 사진은 달 궤도를 비행하는 NASA의 달 정찰 궤도선(LRO)이 지난 24일 달 표면의 약 90㎞ 상공에서 오디세우스를 촬영한 것이라고 NASA는 설명했다.

공개된 이미지상에서 화살표로 표시된 지점에는 좁쌀 만한 크기의 아주 작은 물체가 그림자를 드리우고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다만 워낙 원거리 사진이어서 확대한 이미지에서도 우주선의 선명한 모습을 보기는 어렵다.

NASA는 오디세우스가 달의 남위 80.13도, 동경 1.44도, 고도 2천579m 지점에 있으며, 경사가 12도인 1㎞ 직경의 분화구 내에 안착해 있다고 설명했다.

인튜이티브 머신스는 이날 보도자료에서 오디세우스가 현재 있는 곳이 목표했던 달의 남극 '말라퍼트 A' 지점에서 1.5㎞ 이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오디세우스가 달 표면으로 하강하는 과정에서 찍은 근접 사진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연합뉴스

인튜이티브 머신스가 공개한 오디세우스의 달 착륙 직전 촬영 이미지
[Intuitive Machines/AFP=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앞서 오디세우스는 지난 22일 오후 5시 24분(미 중부시간) 말라퍼트 A 인근에 연착륙한 것으로 발표됐다.

이번 달 착륙은 1972년 아폴로 17호 이후 반세기 만에 미국 우주선이 달에 도달한 것이자, 민간 기업으로는 세계 최초 성과라는 점에서 미국인들을 흥분시켰다.

NASA는 또 얼어붙은 물이 풍부한 곳으로 추정되는 달 남극에 역사상 가장 가깝게 착륙했다는 점도 특별한 성과로 강조했다.

오디세우스에는 NASA의 과학 장비 6개가 탑재돼 있는데, 이 가운데 여러 개가 이미 가동돼 성공적인 테스트 과정을 거쳤다고 NASA는 전했다.

특히 달 착륙을 몇 시간 앞두고 오디세우스의 레이저 항법 시스템 센서에 문제가 생기자 인튜이티브 머신스의 비행 관제사들은 NASA의 실험용 장비인 '운항 도플러 라이다'(NDL)를 대체재로 사용해 정밀한 착륙 지점을 선정할 수 있었다.

또 무선 주파수 질량 측정기로 우주선의 연료 탱크에 있는 극저온 추진제의 양을 측정해 데이터를 확보했으며, 달 착륙 과정에서 달 표면이 우주선의 엔진이 내뿜는 연기와 상호작용하는 과정을 담은 데이터도 수집했다고 NASA는 설명했다.

연합뉴스

지난 23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달 착륙선 오디세우스가 누워 있는 상태로 추정된다고 밝히는 모습
[NASA TV/AFP=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다만 회사 측은 지난 23일 기자회견에서 오디세우스가 달에 착륙할 때 기체의 한쪽 발이 표면의 돌출된 부분에 걸려 넘어지면서 현재 측면으로 누워 있는 상태로 추정된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기체에 달린 안테나 중 일부가 달 표면을 향하고 있어 데이터 전송에 어려움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회사 측은 당시 오디세우스의 충전 상태 등이 양호하다며 작동 기간이 최대 9일에 이를 수 있다고 예상했다.

하지만 이날 회사 측은 "지구와 달의 위치에 근거해 우리는 비행 관제사들이 화요일(27일) 오전까지 오디세우스와 교신을 지속할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미 CNN 방송은 이를 오디세우스의 작동이 27일 오전 중단된다는 의미로 해석하면서 "달 표면에서 5일이 채 되지 않는 시간 동안 작동하게 되는 것"이라고 전했다.

이 우주선에는 플로리다의 엠브리-리들 항공대가 설계한 특수 카메라 '이글캠'이 장착돼 있으며 당초 달 착륙 때 튀어나와 우주선의 생생한 모습을 촬영할 예정이었지만, 막판에 항법 시스템 문제로 소프트웨어를 바꾼 탓에 계획대로 작동되지 못했다.

학교 측은 지난 25일 이 카메라 장비가 여전히 작동할 수 있는 상태로 확인됐다며 이 장비를 다시 적절한 위치에 배치해 우주선의 현재 모습을 촬영하는 방안을 모색 중이라고 밝혔다.

인튜이티브 머신스 주가는 달 착륙 성공 발표 뒤인 지난 23일 9.59달러까지 올랐다가 이후 우주선이 옆으로 넘어지는 등 완벽한 성공이 아니었을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이날 증시에서 장중 30% 넘게 하락했다.

연합뉴스

달 착륙선 오디세우스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mina@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