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0 (토)

호날두, '메시' 외친 관중석에 오른손 앞뒤로 '흔들흔들' 경악 [영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9)가 25일(현지시각) 사우디 프로리그에서 상대팀 응원단을 향해 한 동작이 비판을 받고 있다./엑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포르투갈 출신 세계적인 축구 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9)가 사우디아라비아 프로리그에서 상대팀 응원단을 향해 음란한 동작을 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현지에서는 호날두를 징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25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 등 외신에 따르면 호날두가 소속된 알 나스르는 알 샤밥과의 사우디프로리그 경기에서 3-2로 승리했다. 호날두는 전반 21분 페널티킥 선제골을 넣어 승리에 기여했다.

호날두는 경기 종료 뒤 왼손을 귀에 대며 소리를 들으려는 듯한 포즈를 취한데 이어 오른손을 골반 부위로 가져가더니 앞뒤로 반복해서 흔드는 동작을 했다.

호날두의 이 같은 행동은 알 샤밥 측 관중을 향한 것으로 보인다. 당시 알 샤밥 응원석에서는 호날두의 오랜 라이벌인 리오넬 메시의 이름을 외치는 소리가 들렸다.

호날두의 동작은 중계 카메라에 잡히지 않았으나 관련 영상은 SNS를 통해 온라인상에서 널리 퍼지며 ‘음란 행위를 연상케 한다’는 비판을 받았다. 논란이 확산되자 일각에서는 호날두에게 제재를 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우디 신문 알샤르크 알사트는 사우디 축구협회가 이 사건에 대한 조사를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한편, 호날두는 과거에도 비슷한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해 4월 알 힐랄과의 경기에서 2-0으로 패한 뒤 벤치로 향하던 호날두는 성기를 잡는 모습을 보였다. 이달 초 컵대회 결승전에서 2-0으로 패한 후에는 관중이 자신에게 던진 알 힐랄 스카프를 유니폼 하의 속에 집어넣고 경기장을 빠져나가면서 다시 꺼내 던졌다.

파이낸셜뉴스

출처=엑스


#축구 #호날두 #메시 #사우디 #가디언 #엑스

moon@fnnews.com 문영진 기자

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