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5 (목)

한동훈 “공천 조용하니 감동 없다고 ‘억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런 공천 역대 유례 없다"

세계일보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6일 "우리 공천이 다른 당에 비해서 유례없이 비교적 조용하고 잡음 없이 진행되고 있고, 오히려 그것 때문에 감동이 없다라는 소위 '억까'를 하시는 분들이 있다"고 밝혔다.

뉴시스에 따르면 한 위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 모두발언에서 "지금 이재명 대표의 민주당은 명백히 통진당화 돼가고 있다. 과거와도 다르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총선에서 역시 더불어민주당은 비례 위성정당을 연합해서 운영했다. 그 때 통진당 계열은 거기 포함됐나. 그렇지 않았다"며 "지금은 어떻나. 아예 몇 석, 몇 석, 몇 석 이렇게 구체적으로 비례의석을 나눠주고, 나아가서 울산 북구 등 이길 수 있는 지역에 대해서 통진당 계열에게 의석을 양보하겠다고 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저는 우리 국민의힘 구성원에게 강력하게 당부드힌다"며 "지금 국민들께서 우리를 지지하는 건 우리가 잘하고 이뻐서가 아니다. 이런 일을 막을 수 있는 유일한 세력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중간 단계에서 여러 해설이 나오고 현재 상황이 어떻다 이런 말들이 나온다"며 "저는 국민의힘 당원들과 후보들, 예비후보들께 이렇게 당부하고 싶다. 그런 계산할 시간이 있으면 좋은 정책 하나라도 더 생각해 내고, 동료 시민 한 분이라도 더 만나서 우리 명분을 설명하라고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앞서 한 위원장은 출근길에 기자들을 만나 당 공천 상황에 대해 "세계사적으로 가장 투명한 공천이라고 생각한다"며 "이름 석 자 쳐보면 그 사람이 공천 될지 아닐지 누구나 알 수 있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서울 도봉갑 지역구에 전략 공천된 안귀령 상근부대변인이 과거 "차은우보다 이재명 대표가 이상형"이라고 언급한 데 대해선 "만약 우리 국민의힘 후보 중에서 제가 차은우씨 보다 낫다고 말하는 분이 있다면 절대 공천받지 못할 것"이라며 왜냐하면 아주 아주 높은 확률로 굉장한 거짓말쟁이이거나 굉장한 아첨꾼일 것이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대표의 코를 대신 파주거나 대표가 차은우보다 잘생겼다고 하는 비위 좋은 아부꾼만 살아남을 수 있는 정글이 되어버린 게 이재명의 민주당"이라며 "저희가 더 열심히 하고 분발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현역 불패 공천이란 비판에 대해선 "중진들한테 굉장히 불리한 룰"이라며 "30%까지 깎았다고 하는데 거기서 이기지 못하는 신인이라면 본선에서 경쟁력을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전했다.

또 "이재명 대표식의 피를 보는 쇄신을 원하나. 자기 사람을 꽂고 조금이라도 반대되는 사람 날리는 게 쇄신인가"라고 덧붙였다.

장성민 전 대통령실 미래전략기획관의 총선 의석수 150~160석 예상 발언에 대해선 "우리 국민의힘은 해설가 정치를 하지 않겠다"며 "그런 계산할 시간이 있으면 하나라도 더 좋은 정책 만들고 한 분이라도 더 우리의 대의와 명분을 실천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비례 위성정당인 '국민의미래' 보조금에 대해선 "다른 어떤 정당과 같이 결혼 사기처럼 사기쳐서 받은 돈이 아니지 않나"라며 "실체 없이 돈 받기 위해 합치고 헤어지는 거랑 다른 얘기다.그게 어떻게 비교대상이 되나"라고 개혁신당을 겨냥했다.

한 위원장은 "실제로 우리가 내는 비례대표를 국민이 선택할 수 있도록 그 당의 이름으로 선택 받기 위해 정상적인 정치 활동을 하는 것"이라며 "비교할 걸 비교해야 한다. 급하다고 아무거나 막 갖다대면 안 된다"고 일갈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