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2 (월)

진도군, 청소년과 함께하는 국가유공자 인식개선 사업 선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메트로신문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도군이 청소년과 함께하는 국가유공자 인식개선 사업 '우리동네 영웅들' 제3호 영웅을 선정했다.

'우리동네 영웅들'은 지역의 청소년들이 참전유공자 등 국가유공자와의 만남을 통해 전쟁경험담과 미래세대에 전하는 말씀을 영상으로 제작, 국가유공자와 보훈가족의 희생과 헌신으로 대한민국을 지켜낸 영웅들을 재조명하기 위한 사업이다.

이번 제3호 영웅으로는 한창록(93세, 고군면 석현리) 어르신이 선정됐다.

한창록 어르신은 진도농업실업중학교 3학년 재학 중 국방경비대 사령부 통신중대 사병모집에 지원 입대했고 5사단에서 통신 암호병으로 근무하던 중 무전 교신을 통해 1950년 6월 25일 전쟁 소식을 듣게 되었다.

민간 화물 트럭을 타고 용산으로 집결, 중부전선에서 향로봉전투 등에 참여해 인민군에 밀려 생존한 전우들과 욕지도로 피신해 있다가 인천상륙작전 이후 평안북도 덕천까지 진격했지만 중공군의 참전으로 다시 후퇴하고 1955년 휴전까지 치열한 전장에서 젊음을 보냈다.

휴전 후 통신사관 후보생에 지원해 소위로 임관하고 9사단에서 2년간 근무하다 1958년 9월 30일 전역한 뒤 고향에 돌아와 농부의 삶을 살았다.

이날 취재에서 한창록 어르신은 "비록 가난하고 약한 대한민국이었지만 그때의 많은 젊은이들이 조국을 지키기 위해 목숨을 바쳤다"며 "미래세대인 청소년들이 나라를 사랑하고 지키고자 하는 마음으로 제 위치에서 맡은 일에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의 영화와도 같은 이번 취재 내용은 진도군에서 동영상으로 제작해 진도군 공식 유튜브 등 동영상 기반과 누리소통망(SNS)에 게시할 예정이다.

진도군 주민복지과 관계자는 "오늘의 대한민국이 있기까지 참혹한 전쟁에 젊음을 희생하고 헌신한 참전용사들을 널리 알리기 위해 계속해서 우리동네 영웅들을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