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4 (일)

"한국여성 애 안 낳는 이유는"…BBC, 韓저출산 조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사진=연합뉴스


[파이낸셜뉴스] 한국의 지난해 4분기 합계 출산율이 사상 처음 0.6명대로 떨어진 데 대해 영국 공영 방송 BBC도 집중 보도했다.

BBC는 28일(현지시간) 한국 통계청의 출산율 발표에 맞춰 서울 특파원 발로 ‘한국 여성들이 왜 아이를 낳지 않나’라는 제목의 기사를 웹사이트에 게재했다.

BBC는 “저출산 정책 입안자들이 정작 청년들과 여성들의 필요는 듣지 않는다는 비판이 나와 지난 1년간 전국을 다니며 한국 여성을 인터뷰했다”고 취재 경위를 설명했다.

BBC가 만난 30세 TV 프로듀서 예진씨는 “집안일과 육아를 똑같이 분담할 남자를 찾기 어렵고 혼자 아이를 가진 여성에 대한 평가는 친절하지 않다”고 하소연했다. 서울 외곽에 거주하는 그는 “저녁 8시에 퇴근하니 아이를 키울 시간이 나지 않는다”며 “자기계발을 하지 않으면 낙오자가 될 것이라는 두려움이 더 힘들게 한다”고 털어놨다.

출산과 함께 퇴사 압박 느껴…승진 누락도

BBC는 또 월요일에 출근할 힘을 얻기 위해 주말에 링거를 맞곤 한다는 사연을 예진씨가 일상인 것처럼 가볍게 말했다고 전했다. 그는 또 “아이를 낳으면 직장을 떠나야 한다는 암묵적 압박이 있다”면서 실제로 여동생과 뉴스 진행자 두 명이 퇴사했고, 육아휴직 후 해고되거나 승진에서 누락된 경우도 있다고 했다.

그런가 하면 기혼자인 어린이 영어학원 강사 39세 스텔라씨는 아이들을 좋아하지만 일하고 즐기다 보니 너무 바빴고 이젠 자신들의 생활 방식으론 출산·육아가 불가능함을 인정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집값이 너무 비싸 감당할 수 없다면서 “서울에서 점점 더 멀리 밀려나고 있지만 아직 집을 장만하지 못했다”고 토로했다.

이 같은 상황에 대해 BBC는 주거비는 세계 공통 문제이지만 사교육비는 한국의 독특한 점이라고 분석했다.

아이들이 4세부터 수학, 영어, 음악 등의 비싼 수업을 받는데 아이를 실패하도록 하는 것은 초경쟁적인 한국에선 상상할 수 없는 일이라고 BBC는 설명했다. 스텔라씨는 “아이 한 명당 한 달에 700파운드(120만원)까지 쓰는 걸 봤는데 이런 걸 안 하면 아이들이 뒤처진다”고 토로했다.

사교육 부담에 '남녀평등' 갈등까지

BBC는 또 과도한 사교육은 비용 자체보다 더 깊은 영향을 준다면서 부산에 사는 32세 민지씨의 사례를 소개하기도 했다.

그는 어릴 때부터 20대까지 공부하면서 너무 지쳤으며 ‘한국은 아이가 행복하게 살 수 있는 곳이 아니다’라고 결론 내렸다고 털어놨다. 가끔 마음이 약해진다면서도 아이를 원하던 남편 역시 이제는 그의 뜻을 들어주기 시작했다고 했다.

또 대전에 사는 웹툰 작가 천정연씨는 아이를 갖는 일을 중대한 결정이라고 생각하지 않았는데 출산 후에 곧 사회, 경제적 압박을 받게 됐고 남편은 도와주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그는 “남녀가 평등하다고 배웠기 때문에 받아들일 수 없었고 무척 화가 났다”며 주변을 보니 다들 우울해서 사회적 현상이라고 이해했다고 전했다.

BBC는 이 점이 문제의 핵심이라고 지적했다. 한국 경제가 지난 50년간 고속 발전하면서 여성을 고등 교육과 일터로 밀어 넣고 야망을 키워줬지만 아내와 어머니의 역할은 같은 속도로 발전하지 못했다는 설명이다.

또 윤석열 대통령이 저출산을 구조적 문제로 다루겠다고 밝혔지만 정책에 어떻게 반영될지는 미지수라고 BBC는 평가했다.

hsg@fnnews.com 한승곤 기자

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