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3 (토)

이슈 인공지능 시대가 열린다

애플카 접은 팀 쿡 “생성AI에 상당한 투자 중···하반기 공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팀 쿡 애플 CEO.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생성형 인공지능(AI)의 놀라운 잠재력을 주목하고 있으며 상당한 투자를 하고 있다”라며 “올해 하반기에 생성형 AI를 활용하는 계획을 자세히 공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쿡 CEO는 28일(현지시간) 온라인으로 열린 주주총회에서 “우리는 생산성 및 문제 해결의 측면에서 생성형 AI가 사용자에게 혁신적인 기회를 열어줄 것이라고 믿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동안 애플은 AI 분야에서 구글, 마이크로소프트(MS) 등 경쟁사들에 비해 뒤처져 있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경쟁사들이 앞다퉈 자체 생성형 AI를 공개하고 삼성전자도 지난달 AI 기술이 접목된 갤럭시 S24 시리즈를 내놓았지만 애플은 AI와 관련해서는 별다른 주목을 받지 못했다.

그렇다고 투자를 게을리 하는 것은 아니다. 지난해부터 애플은 음성 비서 ‘시리’를 대화형 AI로 진화시키기 위해 대형언어모델(LLM) 구축에 나섰다. 애플이 이 AI 모델을 학습하는 데 투입하는 예산은 하루 수백만달러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게다가 지난 10년간 준비해온 자율주행차량 ‘애플카’ 개발 사업을 중단하는 등 전사적인 구조조정에 나서면서 AI에 보다 많은 인적 역량을 투입하기로 최근 결정했다.

쿡 CEO는 AI가 이미 애플워치, 맥북을 비롯해 최근 출시된 비전프로 헤드셋의 ‘손 동작 추적 기능’처럼 많은 제품의 배후에서 이미 작동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AI는 일상에서 필수적인 일에 이르기까지 사용자들의 삶 모든 영역에 녹아 들어가 있다”며 “애플워치는 AI를 통해 사용자가 걷고 있는지, 수영을 하고 있는지 자동적으로 감지해 운동량을 추적하고 아이폰은 자동차 사고가 났을 때 도움을 요청하는 전화를 한다”고 했다.

애플의 독자적인 생성형 AI 기술은 오는 9월 차세대 아이폰16 출시에 맞춰 선보일 것이라는 전망이 유력하다. 아이폰16에는 네트워크 없이 기기 자체적으로 연산 작업을 하는 ‘온디바이스 AI’를 위해 애플이 자체 개발한 신경망처리장치(NPU), ‘뉴럴 엔진’이 탑재될 것이라는 이야기도 나온다.

애플이 AI 후발주자로 여겨지는 것은 애플 특유의 홍보 방식에서 기인했다는 해석도 있다. CNBC는 “애플은 AI 모델과 그 기술에 대해 이야기하는 대신 ‘제품’을 더 강조한다”며 “이는 AI가 뒤에서 조용히 활성화하는 새로운 기능을 보여주는 것을 의미한다”고 분석했다.

쿡 CEO는 애플카 프로젝트 종료 및 개발팀 해체에 대해서는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았다. 그는 과거 애플카 프로젝트를 “모든 AI 프로젝트의 어머니”라고 지칭한 바 있다.

김상범 기자 ksb1231@kyunghyang.com

▶ 매일 라이브 경향티비, 재밌고 효과빠른 시사 소화제!
▶ 진보? 보수? 당신의 정치성향을 테스트해 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