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0 (토)

기관사 없는데 혼자 '출발'···무인 질주한 지하철 '5호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지하철 5호선 일부 열차가 기관사 없이 자동 출발해 다음 정거장으로 이동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29일 서울교통공사 등에 따르면 전날인 28일 오후 8시47분쯤 5호선 방화행 열차가 답십리역에서 다음 역인 마장역까지 기관사 없이 자동 운행했다.

당시 기관사는 답십리역 출발 과정에서 승강장 안전문이 열린 사실을 확인하고, 하차해 조처 중이었다.

이후 기관사는 후속 열차에 승차해 마장역으로 이동해 같은 날 오후 8시57분쯤 열차에 승차해 운행했다.

열차에 기관사가 탑승하지 않고 운행될 경우 사람이나, 물건이 출입문에 끼이는 등 돌발 상황에 대처하기 어렵다.

서울교통공사 관계자는 “시스템적으로 열차 자동 운행이 불가능한 것은 아니다”면서도 “이번 건에 대한 원인을 파악 중”이라고 설명했다.

남윤정 기자 yjnam@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