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9 (수)

“아파트 공원에 개 앉혀두고 뭐하는 짓”…女 만행에 공분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공원서 반려견 미용한 보호자 포착

경범죄 처벌법·폐기물 관리법에 위반

“법을 떠나 상식과 배려에 어긋나는 행동”

[이데일리 이로원 기자] 아파트 공원에 가위를 들고 나와 반려견의 미용을 한 보호자의 모습이 포착돼 보는 이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이데일리

(사진=JTBC 사건반장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2일 JTBC 시사 프로그램 ‘사건반장’은 지난 10일 서울 강남구의 한 아파트 단지 내 공원에서 찍힌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한 여성이 공원 화단 나무에 반려견을 묶어두고 털을 깎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제보자에 따르면 여성이 깎은 개털 대부분은 바람에 순식간에 날아가 버렸고, 여성은 남은 개털을 근처에 비치된 쓰레기봉투에 넣고 사라졌다.

해당 쓰레기봉투는 공원의 낙엽 따위를 정리하고 담아두는 용으로 사용되던 것이었다.

영상을 접한 박지훈 변호사는 “경범죄 처벌법이나 폐기물 관리법에 위반된다”면서도 “과태료 부과 사안인데 법을 떠나서 상식과 배려에 어긋나는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누리꾼들 또한 “저도 저런 사람 봤어요. 공원은 아니고 골목길 카페 앞에서 선반 같은 곳에 올려놓고 털을 깎더라고요. 털이 골목 사이로 날아가는 걸 목격했습니다. 너무 놀랐던 기억이 있네요” “개털 알레르기 있는 사람이 주변에 있으면 어쩌려고... 제발 한 번 더 생각하고 행동하자” “정말 가지가지 하네” 등의 댓글을 남기며 공분했다.

한편 쓰레기 무단 투기를 할 경우 경범죄 처벌법에 따라 1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또 폐기물 관리법에 따라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7000만 원 이하 벌금형이 부과될 수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