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31 (금)

비트코인, 4% 하락…이란, 이스라엘 공습 소식에 타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4일 오전 5시 쯤 한시간 만에 7% 급락하기도

이더리움, 솔라나, 리플도 일제 하락

중동 지정학적 불안정성 커진 것이 원인

석유·가스 가격 상승 우려 높아져

[이데일리 임유경 기자] 이란이 이스라엘에 대한 공습을 시작했다는 소식에 가상자산 가격이 일제히 급락했다.

14일 가상자산 시황중계 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이란의 이스라엘 공습 소식이 알려진 이날 오전 5시께 비트코인 가격은 한 시간 만에 7% 이상 급락해 6만1590달러를 기록했다. 비트코인이 6만2000 달러선 아래로 떨어진 것은 지난달 24일 이후 약 20일 만이다. 비트코인 시세는 이후 다소 회복해 오전 8시30분 기준 24시간 전 대비 4% 떨어진 6만4500달러에 거래 중이다.

이데일리

비트코인 시세가 한국시간으로 14일 오전 5시 쯤 한 시간 만에 7% 이상 하락해 6만1590달러를 기록했다.(사진=코인마켓캡)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주요 알트코인(비트코인을 제외한 가상자산)도 타격을 입었다. 이더리움 가격은 8시30분 기준 24시간 전 대비 6.7% 하락한 3024달러에 거래 중이다. 솔라나, 리플, 도지코인도 각각 9%, 12.2%, 11.9%씩 내렸다. 전체 가상자산 시가총액 규모는 2조3200억달러로 5.2% 줄었다.

가상자산 시장은 이란의 이스라엘공습으로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 간 충돌로 시작된 중동 전쟁이 확산하면서 지정학적 불안정성이 커졌다는 점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로이터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이란은 13일(현지시간) 밤 이스라엘을 향해 수십 대의 무장 무인기(드론)와 미사일을 쏘며 공습을 전격 감행했다. 이스라엘이 지난 1일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 주재 이란 영사관을 폭격해 이란 혁명수비대(IRGC) 고위급 지휘관을 제거한지 12일만이다. 이란이 이날 주요 원유 수송로인 호르무즈 해협에서 이스라엘과 연계됐다는 컨테이너 화물선을 나포한 데 이어 이스라엘에 대한 무력 대응 절차를 밟으면서 중동 상황은 전면 확전의 위기로 빠져들게 됐다.

중동의 지정학적 위기는 가상자산뿐 아니라 위험자산 전반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백악관이 “미국과 이스라엘은 이란의 잠재적인 공격을 대비해 준비하고 있다”고 발표한 후 12일(현지시간) 475포인트(1.24%) 하락했다 .

제이미 다이먼 JP모건 체이스 최고경영자(CEO)는 투자자 노트를 통해 “석유와 가스 가격이 치솟으면 세계 경제에 상당한 영향을 줄 수 있다”며 “중동의 지정학적 갈등이 우려할 일”이라고 언급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