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31 (금)

이슈 선거와 투표

나경원 "딸은 늘 나의 선생님…'당선 확정' 뜨면 선거사무소 가자고"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0일 장애인의 날 맞아 '장애인이 당당한 세상' 강조

더팩트

지난 11일 22대 총선에서 당선 확정된 나경원 서울 동작을 국민의힘 후보(왼쪽)와 딸 김유나 씨.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이선영 기자] 제22대 총선에서 서울 동작을 국민의힘 의원으로 당선된 나경원 전 의원이 20일 장애인의 날을 맞아 딸 김유나 씨에 대한 고마움과 애정을 드러냈다.

나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선거 유세 기간 딸과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며 "오늘, 우리 딸은 아침부터 재잘댄다. 올해 장애인 친구들과 하는 앙상블의 특수학교 방문 일정은 어떻고, 다니는 직장의 근로지원쌤은 어떻고…"라며 "선거가 끝났으니 엄마가 본인에게 시간을 조금은 내어 줄 책무가 있다는 생각이 깔린 주장이다"라며 딸의 근황을 알렸다.

나 전 의원은 총선 유세 기간을 돌이켜보며 "내가 지는 여론조사가 나오자 딸이 연신 문자로 '엄마 파이팅'을 외치다가 마침내 선거 유세를 돕고 싶다고 하길래 아빠랑 같이 유세를 하라고 했었다"며 "마지막 살짝 고민했던 지점은 바로 '장애인 딸을 유세에?'라는 편견이었다"고 털어놨다.

더팩트

제22대 총선에서 서울 동작을 국민의힘 의원으로 당선된 나경원 전 의원이 20일 장애인의 날을 맞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딸 김유나 씨에 대한 고마움과 애정을 드러냈다.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 전 의원은 "비장애 딸의 유세는 늘 환호를 받은 것이 대부분이어서 저도 그런 차별적 시각이 문제라고 생각해 '네가 하고 싶으면 하렴'이라고 했다"고 말했다.

나 전 의원은 이런 고민 자체가 없어지는 세상이 장애인이 당당한 세상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인식 개선부터 장애인이 인간답게 살기 위한 권리가 보장되기 위한 제도 보장에 이르기까지 한 치의 소홀함이 없어야 한다"면서 "학습장애, 경계성장애 등 장애 대상의 확대도 함께 고민해야 할 시기라고도 생각한다. 어느 하나 소홀함이 없도록 해야겠다"고 다짐했다.

끝으로 "개표 당시 TV에 당선 확정이 뜨기 전에는 선거 사무실에 가지 말자며 끝까지 신중했던 우리 딸... 늘 나의 선생님"이라면서 "오늘은 장애인의 날이라서 그런지 다시금 선생님 유나의 지혜를 생각해 본다"고 덧붙였다.

나 전 의원은 이번 총선에서 여야 최대 격전지로 꼽힌 '한강벨트' 서울 동작을에서 54.01% 득표율을 기록하며 당선됐다. 당시 당선 확정 후 나 전 의원은 남편 김재호 서울고법 부장판사, 딸 김 씨와 함께 기쁨을 나눴다.

seonyeong@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