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2 (수)

[주간게임노트] 석유 의존 벗어나려는 사우디…e스포츠로 눈 돌리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e스포츠 월드컵' 상금 6000만 달러…역대 최대 상금

키디야 시티에 50만㎡ 규모 e스포츠 지구 건설 계획

석유 자원 의존 탈피하려는 의지

인더뉴스

사우디 e스포츠 연맹에서 공개한 EWC 상금. 사진|EW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더뉴스 이종현 기자ㅣ사우디아라비아가 최근 국제 e스포츠 대회 개최, e스포츠 지구 건설 등 e스포츠 산업 육성을 통해 석유 자원 의존을 벗어나려는 의지를 드러내는 중입니다.

올해 여름에는 사우디의 수도 리야드에서 'e스포츠 월드컵(EWC)'가 개최됩니다. EWC는 사우디아라비아 e스포츠 연맹이 개최하는 국제 e스포츠 대회로 2022년 첫 출범했습니다. 2023년까지는 8주간 개최된다 하여 'Gamers8'라는 대회명이 붙었으며 올해부터 'e스포츠 월드컵'으로 대회명을 바꿨습니다. 2022년에는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도타2 ▲포트나이트 ▲로켓 리그 ▲레인보우 식스 시즈까지 총 5개 종목 뿐이었지만 올해는 19개로 종목 수를 늘렸습니다.

특히, 올해 대회에는 현재 세계적으로 가장 인기 있는 e스포츠 종목 중 하나인 '리그오브레전드(LOL)'가 대회 종목으로 확정되며 대회에 대한 관심도가 더욱 높아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현재 확정된 19개 종목 외에도 대회 개최 전까지 추가되는 종목이 공개될 예정입니다.

지난 17일 사우디 e스포츠 연맹은 해당 대회의 총 상금 규모는 6000만달러(한화 약 834억원)가 될 것이라 발표했습니다. 이는 이전 대회인 'Gamers8'의 최고 상금이었던 4500만달러를 넘는 액수이며 e스포츠 대회 역사상 최대 규모의 상금입니다.

한편, 사우디는 리야드의 서남쪽에 위치한 키디야 시티에 대규모 '게임·e스포츠 지구'를 건설한다는 계획도 발표했습니다. 50만㎡ 규모의 부지에 4개의 e스포츠 전용 경기장으로 구성될 계획이며 지역명을 따 '키디야 시티 이스포츠 아레나(Qiddiya City Esports Arena)'로 명명되었습니다.

연간 최대 1000만명의 방문객 유치를 목표로 하며 EWC를 포함해 글로벌 e스포츠 행사의 중심지로 활용하겠다는 것이 사우디아라비아의 설명입니다.

인더뉴스

키디야 시티 안에 세워질 '게임·e스포츠 지구' 예상도. 사진|키디야 시티 홈페이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렇게 사우디가 e스포츠에 큰 관심을 보이는 것은 석유에 대한 의존에서 벗어나려는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의 의도에서 비롯됐습니다. 사우디는 2016년 '사우디아라비아 비전 2030(SAUDI ARABIA VISION 2030)'이라는 경제개혁 계획을 선언하고 석유 자원에 의존하는 경제 체제를 탈피하겠다는 의지를 보였습니다. 현재 빈 살만 왕세자의 주도 아래 프로젝트가 진행 중이며 e스포츠는 이 프로젝트 중 하나입니다.

국내 프로게임 구단도 이를 기회로 여기고 있습니다. 한 프로게임 구단 관계자는 "한국이 e스포츠 강국임은 맞으나 대회 운영이나 기업 후원 등의 면에서 아직은 불안한 요소가 있다"라며 "EWC처럼 큰 대회가 성공적으로 개최된다면 e스포츠에 대한 관심도와 지위도 같이 올라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e스포츠에 대한 사우디의 공격적인 투자를 바탕으로 사우디가 e스포츠 산업의 중심으로 자리잡을 수 있을지에 e스포츠 팬과 관계자들의 관심이 커지고 있습니다.

Copyright @2013~2023 iN THE NEWS Cor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