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7 (월)

"알바랑 주방장 잤나?"…직원들 불륜설 퍼트린 카페 점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카페 자료사진. 사진 pixabay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같은 카페에서 일하는 아르바이트생과 주방장이 불륜을 저지르는 것 같다고 말하고 다닌 30대 점장이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21일 춘천지법 형사3단독 박성민 부장판사는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점장 A씨(34)에게 벌금 100만원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A씨는 강원 춘천의 한 카페 점장으로, 2021년 카페 주방장과 아르바이트생이 불륜 관계가 아닌데도 이들이 불륜인 것처럼 말하고 다녔다.

A씨는 다른 카페 직원들에게 "아르바이트생과 주방장 만나는 관계인 것 같다. 둘이 잔 거 아닐까?"라고 말하기도 했다.

A씨 측은 재판 과정에서 "피고인의 발언이 피해자에 대한 단순 의견 표명에 불과하다"며 무죄를 주장했다.

하지만 재판부는 "피해자에게 공소사실 기재 발언이 전달된 경위와 피고인의 표현 정도 등에 비춰보면, 피고인의 발언이 추측이나 의견 표명에 불과하다고 보기 어렵다"며 "피해자가 입은 피해의 정도 등 양형 조건을 참작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다만 재판부는 A씨가 다른 직원에게도 한 비슷한 내용의 발언에 대해서는 "검사가 제출한 증거만으로는 범행을 인정할 만한 증거가 없다"며 일부 혐의는 무죄를 선고했다.

현예슬 기자 hyeon.yeseul@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