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9 (수)

尹, 신임 비서실장에 정진석… 첫 '정치인 비서실장' 발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메트로신문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신임 대통령비서실장에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을 내정했다. 4·10 총선 다음날인 지난 11일 이관섭 대통령비서실장이 사의를 표명한 지 12일 만의 일이다. '정치인 비서실장' 발탁은 그간 여야와 소통이 부족했다는 지적을 의식해서인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6면>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 1층 브리핑룸에 정진석 의원과 함께 등장했다. 윤 대통령은 정 의원에 대해 "신임 비서실장을 여러분께 소개하겠다"며 "사회생활을 기자로 시작을 해서 한국일보에서 15년간 기자로서 근무했다"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정 의원이 과거 청와대 정무수석, 당 비대위원장, 국회부의장 등을 역임했다면서 우리나라 정계에서도, 여야 두루 아주 원만한 관계를 갖고 있다는 것을 여러분들도 아마 잘 알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비서실장으로서 용산 참모진들 뿐만이 아니라 내각, (여)당, 또 야당, 언론과 시민사회, 이런 모든 부분에서 원만한 소통을 하면서 직무를 잘 아주 수행해주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치인 비서실장에 거는 가장 큰 기대는 '협치'다. 윤석열 정부 들어 정치인 출신 비서실장은 정진석 내정자가 처음이다. 그간 윤 대통령이 비서실장으로 발탁한 이들은 기획재정부, 산업통상자원부 관료 출신들이었다.

이는 그간 '정책통'을 발탁했던 것과 달리 여야 협치, 대국민 소통에 더 방점을 두겠다는 의미로 볼 수 있다. 그간 윤 대통령은 취임 후 영수회담을 한번도 하지 않았고, 야당뿐 아니라 여당과의 소통도 부족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그러나 윤 대통령은 이날 정진석 대통령비서실장 내정자 임명을 발표하고 "지난 2년 동안 중요한 국정과제를 설계하고 집행하는 쪽에 업무의 중심이 가 있었는데 이제 어느 정도 방향, 정책은 좀 세워져 있다"며 향후 국정의 방점을 소통 강화에 두겠다고 말했다. 이는 앞으로 '정진석 신임 비서실장'의 임무가 대국민 소통, 여야 협치라는 점을 보여준 셈이다.

윤 대통령은 "국민들께 좀 더 다가가서 우리가 나아가는 방향에 대해 더 설득하고 소통하고, 정책 추진을 위해 (여)당과의 관계뿐 아니라 야당과의 관계도 더 설득하고 소통하는 데 주력하겠다"며 "그렇기 때문에 정 전 부의장 같은 분을 비서실장으로 모신 것 아니겠나"라고 강조했다.

정 내정자는 '여의도 정치'를 오래 경험했다. 6선 의원·내무부 장관·충남지사 등을 지낸 고(故) 정석모 전 의원이 그의 부친이다. 정 내정자는 한국일보를 입사한 뒤 정치부에서 오랜 기간 기자로 일했고, 2000년 제16대 총선을 통해 정계에 본격 입문한 뒤 지금까지 5선 의원과 국회부의장, 비대위원장, 원내대표, 청와대 정무수석 등을 지냈다.

아울러 정 내정자는 윤 대통령의 정계 진출을 적극 도운 인물이기도 하다. 2021년 윤 대통령이 서울 양재동 윤봉길의사기념관에서 대통령선거 출마 선언을 했을 때 그의 바로 옆에 서있던 것도 정 의원이다.

특히 윤 대통령이 직접 정 내정자를 언론에 소개한 것도 이례적이다. 이관섭 대통령비서실장을 임명할 때는 김대기 당시 대통령비서실장이 후임을 소개했다. 이번에는 여야 협치, 대국민 소통 등의 의지를 피력하기 위해 직접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정 내정자의 '친윤'(친윤석열) 색깔은 오히려 발목을 잡을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비윤(비윤석열)인 김웅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지난 2년처럼 일방통행을 고집하겠다는 대국민 선전포고"라고 맹비난했다.

야당 역시 정 내정자를 '친윤 핵심'으로 지칭하며 반발했다.

한민수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아직도 정치하는 대통령을 하실 생각이 없는 것 같다"면서 "정진석 비서실장 임명은 불통의 국정을 전환하라는 국민 명령을 외면한 인사라는 점에서 매우 실망스럽다"고 비판했다.

이어 "정진석 비서실장은 친윤 핵심인사로 그동안 국민의힘이 용산 대통령실의 거수기로 전락하도록 만든 장본인의 한 사람"이라며 "윤 대통령은 친윤계를 빼고는 쓸 인물이 없느냐"고 비꼬았다.

한 대변인은 취재진들에게 "4·10 총선의 민의를 대통령과 대통령실이 제대로 받아들이고 있는가 근본적 회의와 의문이 들지 않을 수 없다"면서 "(정 내정자는) 친윤계 핵심 인사로 비대위원장을 맡았을 때 행보를 보면, 과연 이분이 대통령에게 고언을 할 수 있을 지는 의문이다. 이건 부적절한 인사"라고 지적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