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3 (목)

엔·달러 환율, 한때 155엔 돌파…34년 만에 처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양국 금리 차 부각돼 엔 팔고 달러 사는 움직임 강해져"

엔·달러 환율이 한때 155엔을 돌파하는 등 엔화 가치가 연일 추락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엔화와 달러화.[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4일 공영방송 NHK에 따르면 엔·달러 환율은 이날 런던 외환시장에서 한때 155엔을 돌파했다. 엔·달러 환율이 155엔을 넘어선 것은 1990년 6월 이후 34년 만에 처음이다.

NHK는 "미국 경제가 견조하다는 인식이 확산하면서 미국의 조기 금리 인하 관측이 후퇴하는 등 미일 양국 금리 차가 부각돼 엔을 팔고 달러를 사는 움직임이 강해졌다"고 설명했다.

일본 당국자들은 시장 개입 의사를 밝히기도 했지만 엔화 약세는 이어지고 있다. 스즈키 슌이치 재무상은 전날 기자회견에서도 "높은 긴장감을 갖고 보고 있다"며 "각국 관계 당국과 긴밀히 의사소통하면서 적절히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한·미·일 재무장관들은 지난 17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재무부에서 첫 3개국 재무장관 회의를 열고 "최근 엔화와 원화의 급격한 평가 절하에 대한 일본과 한국의 심각한 우려를 인지했다"는 내용을 담은 공동선언문을 채택한 바 있다.

최태원 기자 peaceful1@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