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3 (일)

[아주경제 오늘의 뉴스 종합] 이재명 "與 소득대체율 44% 수용...尹, 민주당 제안 받아 달라" 外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주경제

[사진=아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與 소득대체율 44% 수용...尹, 민주당 제안 받아 달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5일 국민연금 개혁 논의와 관련해 “여당이 제시한 소득대체율 44%를 전적으로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민주당과 국민의힘이 주장하는 소득대체율은 45%와 44%다. 단 1%포인트 차이 때문에 연금 개혁안을 무산시킬 수는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에게 간곡히 요청한다. '역사적 소명과 책임을 피하지 않겠다'며 연금개혁을 공언한 대통령의 약속을 국민은 기억하고 있다"며 "대통령은 민주당의 제안을 즉각 받아 달라"고 요구했다.

아울러 국민의힘을 향해서는 "또 다른 이유를 대면서 회피한다면 애당초 연금개혁의 의지가 없었다고 국민들은 판단할 것"이라며 "지체 없이 입법을 위한 구체적 협의에 나서달라"고 말했다.
의대교수들, 1주일 휴진 철회 시사 "정부 꿈쩍 안 할 게 뻔해“

의대 증원이 확정되면 1주일간 휴진하겠다는 방침을 내렸던 의대 교수 단체가 철회를 시사했다.

25일 의료계 등에 따르면 전국의과대학교수비대위(전의비) 최창민 비대위원장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1주일간 휴진' 계획과 관련해 "일주일 휴진한다고 해도 정부가 꿈쩍 안 할 게 뻔하다"며 "환자들이 피해를 볼 게 명확한 상황에서 그렇게까지 해야 하나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다만 "갑자기 모든 전공의를 면허 정지를 시키거나 그러면 상황이 달라질 것"이라며 "정부가 그런 상황을 만들지 않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했다.

전의비는 정부의 의대 증원 강행 추진에 반대하는 각 의대의 교수비상대책위원회가 모인 단체로, 40개 의대 중 19곳의 교수들이 참여하고 있다.
홍준표 "채상병 특검, 대통령 탄핵 운운...과도한 정치공세“

홍준표 대구시장은 25일 채상병 순직사고 특검과 관련해 "대통령 탄핵 운운하는 과도한 정치공세로 보인다"고 말했다.

홍 시장은 자신의 페이스북 글에서 "채상병 순직 사고의 본질은 무리한 군 작전 여부에 있다"며 이같이 적었다.

그는 "채상병의 순직은 가슴 아프고 유족들의 슬픔은 국민 누구나 공감한다"면서도 "대통령까지 끌고 들어가는 정치 사건으로 변질시킨 건 정무적 대처를 잘못한 탓"이라고 지적했다.

또 국민의힘 내부를 향해서는 "국민감정에 편승해 재의 표결 시 찬성 운운하는 우리 당 일부 의원들 참 한심하다"며 "낙천에 대한 감정으로 몽니 부리지 말고 다음을 기약하라"고 비판했다.
"기회 있으면 내 배에 칼 꽂을 X'"...트럼프, 北 김정은 불신 표시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러브 레터'를 주고받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욕설을 써가며 불신을 표시했다는 발언이 나왔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차기 공화당 대선 후보로 내정됐다.

트럼프 행정부에서 재임한 고든 손들런드 전 유럽연합(EU) 대사는 24일(현지시간) 포린폴리시 인터뷰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과 나눴던 대화를 소개했다. 그는 당시 트럼프 전 대통령과 같은 차에 동승해 "대통령 각하 솔직히 말씀해 보시라"며 "김정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물었다. 이에 트럼프 전 대통령은 "그 X(fucker)는 기회가 있으면 내 배에 칼을 꽂을 것"이라고 일갈했다고 한다.

포린폴리시는 손들런드 전 대사의 요점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김 위원장이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든 독재자들에게 공개적으로 칭찬을 아끼지 않지만 누구보다 판세를 잘 알고 냉정한 현실정치 관점에서 국가안보에 접근한다는 것이었다고 전했다.

손들런드 전 대사는 "트럼프는 푸틴을 전혀 좋아하지 않는다. 전혀"라며 "그는 공개적으로 푸틴을 칭찬하지만 정반대의 전략을 구사하기 때문에 그렇게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주경제=한영훈 기자 han@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