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8 (목)

여성 운전자 차량 올라타 '감금'…강탈한 신용카드로 900만원 인출(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 News1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천=뉴스1) 이시명 기자 = 여성 운전자를 흉기로 협박한 뒤 차량 뒷좌석에 감금한 채로 1시간 가량 ATM을 돌아다니며 빼앗은 신용카드를 이용해 현금 900만원을 인출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미추홀경찰서는 특수강도 혐의를 받는 30대 A 씨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A 씨는 지난 12일 오후 8시56분쯤 미추홀구 주안동의 한 빌딩 지하 주차장에서 30대 여성 B 씨의 차량에 강제로 올라탄 뒤 빼앗은 신용카드를 이용해 900여만 원의 현금을 인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A 씨는 당시 B 씨에게 소지한 흉기를 들이밀고 협박하면서 그를 결박한 뒤 차량 뒷좌석에 감금한 상태로 1시간 가량 B 씨의 차량을 몰고 다닌 것으로 확인됐다.

이 과정에서 A 씨는 빼앗은 B 씨의 신용카드 비밀번호를 알아내고 인천의 현금자동인출기(ATM) 여러 곳을 돌아다니며 900만원의 현금을 인출했다.

B 씨는 차 안에 감금돼있던 중 A 씨가 현금을 인출하는 틈을 타 차량에서 나와 "남자에게 납치를 당했다"고 112에 신고했다.

A 씨는 B 씨가 경찰에 범행을 신고한 사실을 알아차린 뒤 현장을 달아났다.

B 씨의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수사전담팀을 편성하는 등 사건 현장 폐쇄회로(CC)TV를 통해 확보한 A 씨의 신원을 토대로 동선을 추적한 결과, 이날 오후 7시 24분쯤 부평구 노상에서 그를 긴급체포했다.

범행 전 A 씨는 지하 주차장 기둥 뒤에 몸을 숨겨 범행 대상을 물색하던 중, 발견한 B 씨가 차량 운전석에 올라타자마자 강제로 조수석 문을 열어 동승해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등 정확한 사건 경위 등을 파악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A 씨와 B 씨가 서로 일면식 없는 사이로 파악됐다"며 "A 씨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see@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