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5 (목)

"아빠니까 나설수 있다 생각" 박세리父 입 열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골프 선수 출신 감독 겸 방송인 박세리(46)가 과거 아버지에 대해 언급한 방송이 재조명되고 있다. (사진=SBS 보도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최희정 기자 = 전 골프선수 박세리(46)의 부친 박준철씨가 박세리희망재단 명의 도장을 몰래 제작해 사업에 사용한 혐의로 검찰에 송치된 것과 관련 "아빠니까 나설수 있다고 생각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19일 MBC보도 등에 따르면, 박씨는 지난해 한 시공사로부터 전북 새만금 국제골프학교 설립 사업에 참여 제안을 받은 뒤 사업참가의향서를 제출하는 과정에서 박세리재단 도장과 문서를 도용한 혐의를 받는다.

박씨는 재단 명의 도장을 도용한 것에 대해 "시공사 측이 재단 의향서가 필요하다고 해 동의만 해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박세리가 있어야 얘들(시공사)이 대화할 때 새만금(개발청)이 (사업을) 인정해주지 않겠냐는 생각에 (도장을 사용했다)"라고 설명했다.

도장을 몰래 제작했다는 혐의에 대해서는 "몰래 만든 게 아니다. 재단 설립 전 세리인터네셔널 회장 시절 만든 도장을 사용한 것"이라고 부인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김근수 기자 = 박세리 박세리희망재단 이사장이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스페이스쉐어 삼성코엑스센터에서 부친의 사문서위조 혐의와 관련 기자회견 도중 눈물을 흘리고 있다. 2024.06.18. ks@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대해 박세리희망재단 측은 "박씨는 현 재단에서 어떤 역할이나 직책도 맡은 바가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박세리씨는 지난 18일 서울 강남구 스페이스쉐어 삼성코엑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친의 오랜 채무 문제를 해결해 왔지만 이제 감당할 수 있는 선을 넘었다"며 "오늘 이후로는 어떠한 관여도 하고 싶지 않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dazzling@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