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5 (목)

새벽까지 푸틴 기다린 김정은…푸틴은 또 리무진 선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새벽까지 푸틴 기다린 김정은…푸틴은 또 리무진 선물

[앵커]

국제사회에서 '지각대장'으로 불리는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이번에도 북한에 늦게 도착했습니다.

그럼에도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사실상 나홀로 공항 영접을 시작으로 내내 극진한 대접을 했는데요.

푸틴 대통령 방북 기간 중 주요 장면, 이은정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기자]

새벽 2시가 넘어서야 평양 땅을 밟은 푸틴 대통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