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4 (일)

"팔짱끼고 사과?"... 대구 중구청 공무원 사과 태도 논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업주 찾아가 사과… 팔짱 낀 모습 도마
"사과하는 자세 아니다" 진정성 의심
한국일보

대구 중구청 공무원들이 17일 갑질 피해를 폭로한 치킨집 업주를 찾아가 사과하는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한 치킨집에서 고의로 맥주를 쏟고 업주에게 폭언한 대구 중구청 소속 공무원들의 무성의한 사과 태도에 비판 여론이 커지고 있다.

20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중구청 공무원들이 피해를 입은 치킨집에 찾아가 사과하는 모습이 담긴 폐쇄회로(CC)TV 영상과 사진이 공유되고 있다.

공무원들은 갑질 논란이 불거진 지난 17일 해당 치킨집을 찾아 업주에게 사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CCTV 영상을 보면 매장을 찾은 세 명의 남성은 팔짱을 끼거나 허리에 손을 올린 채 대화를 하고 있다. 이 중 한 명이 나서 얘기를 하는 동안 나머지 두 명은 뒤에 멀뚱히 서 있다.

이 같은 모습에 누리꾼들은 "저게 사과하는 자세냐. 팔짱을 끼고 옆구리에 손 올리고 사과하는 사람 본 적 있냐. 저건 피해자 두 번 죽이는 거다", "설마 저 자세로 죄송하다고 한 거냐", "옆구리에 손 얹고 사과하는 사람이 어딨냐", "협박하고 있는 거 아니냐", "반성하는 모습이 전혀 느껴지지 않는다" 등의 비판이 이어졌다.
한국일보

지난 7일 대구의 한 치킨집에서 남성이 고의로 맥주를 바닥에 쏟는 모습이 폐쇄회로(CC)TV에 찍혔다. '아프니까 사장이다' 카페 캡처


중구청 홈페이지 게시판에도 "구청장이 사과문을 올렸는데도 저렇게 사과하는 거 보니까 중구청 위계질서 엉망인가 보다", "무릎 꿇고 똑바로 사과하시라", "사과하는 태도가 윽박지르는 모습이던데 끝까지 당신들은 잘못이 없고 식당 운영하는 분들이 우습게 보이는가 보다" 등 비판 글이 폭주하고 있다.

중구청 관계자는 "현재 감사가 진행 중이어서 입장을 밝히기 어렵다"며 "사과 여부가 징계에 참작되진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중구청 공무원 4명은 지난 7일 관할 지역의 한 치킨집을 방문해 일부러 맥주를 쏟고 업주에게 폭언하는 등 갑질 의혹을 받고 있다. 이들 중 일부는 "나 여기 구청 직원인데 동네에 모르는 사람 없다. 바로 장사 망하게 해 주겠다", "SNS에 올려 망하게 해 주겠다. 내가 어떤 사람인 줄 아냐" 등 업주를 협박했다. 치킨집 업주는 이번 일에 충격을 받아 폐업을 결정한 상태다.

논란이 확산하자 류규하 중구청장은 18일 구청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올리고 진상 규명과 행정적 조치를 약속했다.
연관기사
• "장사 망하게 해줄까" 치킨집서 갑질한 대구 중구청 직원...구청장 사과
(www.hankookilbo.com/News/Read/A2024061818150000211)
• "구청 직원인데 망하게 해줘?" 갑질 의혹에... 대구 중구청 진상 조사
(www.hankookilbo.com/News/Read/A2024061717250002637)
• '치킨집 공무원 갑질' 논란에... 홍준표 "구청이 알아서 할 것"
(www.hankookilbo.com/News/Read/A2024061917060001137)

윤한슬 기자 1seul@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