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0 (토)

이슈 공매도 전면 금지

한국증시, MSCI 선진국지수 편입 실패…'공매도 금지' 걸림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024년 연례 시장 분류 결과' 발표

신흥국 속한 한국증시, 변경 없어

작년 11월 정부 공매도 조치 직접 언급

아시아경제

MSCI가 20일(현지시간) 공개한 '2024년 연례 시장 분류' 결과 중 한국 증시가 언급된 부분 갈무리. 자료=MSCI 홈페이지


한국 증시의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선진국(DM) 지수 편입이 재차 불발됐다. 작년 11월 정부가 단행한 공매도 금지 조치가 원인이다.

MSCI는 20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2024년 연례 시장 분류' 결과를 이같이 발표했다. 현재 신흥국(EM)에 속하는 한국 지수 관련 변경 사항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MSCI는 "해외투자자들을 위한 한국 주식시장의 접근성을 개선하기 위한 조치 이행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는 한편, 최근 공매도 금지 조치로 인해 시장 접근성이 제한되고 있다는 점에 주목한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한국 주식시장의 접근성을 개선하기 위해 최근 제안된 조치를 인정하고 환영한다"면서도 "지난해 11월 시행한 공매도 전면 금지 조치는 일시적일 것으로 예상되지만 시장 규칙의 갑작스러운 변경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잠재적인 재분류를 위해서는 모든 이슈가 해결되고 개선 조치가 완전히 이행돼야 하며, 시장 참여자들이 변경 사항의 효과를 철저히 평가할 수 있는 충분한 시간이 있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MSCI의 선진국 지수에 편입되려면 지수 편입 후보군인 관찰대상국(워치리스트)에 1년 이상 올라야 한다. 이번에도 후보군에 들지 못한 한국 증시의 선진국 지수 편입 도전은 다음 기회인 내년 6월로 넘어갔다. 내년 6월 후보군에 들어가면 2026년 6월에 지수 편입이 정식 발표되고, 2027년 6월에 실제 편입이 이뤄진다.

한국의 MSCI 선진국 지수 편입 가능성이 요원하다는 관측은 이전부터 제기됐다. MSCI가 이달 초 발표한 시장 접근성 평가에서 한국 증시는 지난해 대비 '공매도' 관련 항목에서 마이너스 평가를 추가로 받았기 때문이다. 18개 항목 중 7개 항목에서 '마이너스(개선 필요)'를 받아 종전(6개)보다 악화했다.

MSCI는 매년 전 세계 주요 증시를 선진시장, 신흥시장, 프런티어 시장, 독립시장으로 분류하고 있다. 이러한 분류 기준은 글로벌 기관투자가들의 투자 자금 규모 결정에 활용돼 국가 자본 흐름에 영향을 미친다. 한국은 지난 1992년부터 신흥시장에 편입돼 오다 2008년 선진국으로 승격 가능한 관찰대상국에 등재됐으나 2014년 관찰대상국에서 제외됐다.

차민영 기자 blooming@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