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0 (토)

요기요, ‘뉴빌리티’와 자율주행 로봇 배달 서비스 시작…송도 시작으로 연말까지 서울까지 확대 계획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플래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달앱 요기요와 뉴빌리티가 함께 자율주행 로봇 배달 서비스 사업을 시작한다. 양사는 로봇 배달 서비스 관한 공동 개발과 연관 시스템 연동, 마케팅 등 해당 서비스 전반에 대한 상호 협력을 해 나갈 방침이다.

양사는 오는 8월부터 인천시 송도를 시작으로 실외 자율주행 로봇 배달 주행 테스트를 진행한다. 해당 테스트 지역 내 인근 건물에 있는 고객이 요기요앱을 통해 로봇 배달이 가능한 매장에서 메뉴를 주문하면, 로봇이 고객의 건물 위치를 파악해 지정된 장소로 배달한다. 로봇 배달을 신청한 가게 사장님 경우 음식 조리 후 매장 앞에서 대기 중인 로봇에 음식을 실으면 된다.

뉴빌리티는 현재 국내에서 가장 많은 실외 자율주행 로봇을 운영하며 축적한 기술과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다. 전국 15개 지역과 미국, 사우디아라비아 등에서의 다양한 환경하에 쌓아온 경험을 바탕으로, 요기요와의 배달 로봇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운영하고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자체 기술로 개발한 ‘뉴비’는 지난 1월 한국로봇산업진흥원이 마련한 속도 제어, 비상정지, 장애물 감지, 횡단보도 통행, 운행구역 준수 등 16개 항목에 걸친 엄격한 평가를 통과하며 국내 최초로 실외이동로봇 운행안전 인증을 획득했다. 이로써 ‘뉴비’는 보행자와 동일한 법적 지위를 부여받아 전국 어디에서나 보도 주행이 가능해졌다.

뉴빌리티는 로봇배달 서비스의 안전성과 신뢰성 확보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다. 한국로봇산업협회의 실외이동로봇 손해배상책임 단체보험에 가입해 만일의 사고 발생 시 신속한 피해 보상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대비하고 있다. 아울러 자체적인 CS 인력과 현장 운영 요원들을 배치해 로봇 관제와 관리는 물론, 긴급 상황 발생 시 신속한 대응과 조치가 가능하다.

이상민 뉴빌리티 대표는 “요기요와의 협력으로 일상을 혁신할 로봇 서비스 제공이라는 뉴빌리티의 미션 실현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며 “앞선 기술력과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도심 고객들에게 긍정적인 경험을 선사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다하겠다”고 말했다.

향후 요기요는 올해 연말까지 서울 및 수도권 도심 주거 지역 및 대학가 중심으로 서비스 운영 지역을 순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요기요 장수백 CTO는 “배달 피크 타임의 라이더 부족 현상부터 배달이 어려운 지역 내 주문에 대해 로봇 배달 서비스가 대안으로 떠오르며 관련 시장이 급 성장하고 있다”라며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서비스를 제공하며 입지를 다지고 있는 ‘뉴빌리티’와 함께 로봇 배달 관련 기술 고도화와 안정성 향상에 매진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플래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글: 최원희(choi@platum.kr)

ⓒ '스타트업 전문 미디어 & 중화권 전문 네트워크' 플래텀, 조건부 전재 및 재배포 허용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