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2 (월)

불법주차 후 '면책특권' 주장하며 욕설한 中국제기구 수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불법주차 후 '면책특권' 주장하며 욕설한 中국제기구 수장

중국 베이징에서 국제기구 수장이 불법주차 후 외교관 면책특권을 주장하며 욕설을 하는 영상이 공개되면서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유치 아시아태평양우주협력기구(APSCO) 사무총장은 불법주차로 시민들이 항의하자, 외교관은 면책특권이 있다며 욕설을 퍼부었습니다.

경찰이 차량 이동을 거부하고 모욕적인 발언을 한 사실에 대해 벌금을 부과하는 등 논란이 커지자, 유 사무총장은 뒤늦게 "깊이 반성하고 모든 비판을 받아들인다"는 사과 영상을 올렸습니다.

임민형PD (nhm3115@yna.co.kr)

#중국 #국제수장 #면책특권 #욕설 #APSCO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