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1 (일)

성폭행 위기 소녀 구한 한인 태권도 가족 '현실판 어벤져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텍사스 '용인 태권도' 안한주 관장
성폭행 시도 남성 태권도로 제압
현지 보안관 "착한 사마리아인들"
"망토 안 두른 영웅" 찬사 쏟아져
한국일보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 외곽 지역에서 '용인 태권도'를 운영 중인 안한주(가운데) 관장의 가족 사진. 용인 태권도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텍사스주에서 태권도장을 운영하는 한인 가족이 성폭행 위기의 소녀를 구한 사연이 알려져 지역사회에서 영웅 대접을 받고 있다.

텍사스주 휴스턴 지역의 치안을 담당하는 해리스 카운티 소속 에드 곤살레스 보안관은 지난 19일(현지시간) 엑스(옛 트위터)를 통해 "착한 사마리아인들이 그날의 일상을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 달려갔다"며 휴스턴 외곽에서 '용인 태권도'를 운영 중인 안한주(59) 관장 가족의 영웅담을 소개했다.

곤살레스 보안관과 용인 태권도 측의 설명을 종합하면 18일 오후 안 관장 가족은 태권도장 옆에 있는 상점에서 여성의 비명이 터져나오자 즉시 사건 현장으로 달려갔다. 상점에서는 17세 직원이 성폭행을 당할 위기에 처해 있었다. 이를 목격한 안 관장은 즉시 용의자 알렉스 로빈슨(19)을 제압했다. 로빈슨이 저항하며 팔을 물자, 옆에 있던 안 관장의 아들 형빈(20), 성훈(18)씨도 가세해 범인이 도망가지 못하게 붙잡았다. 그사이 안 관장의 아내 안홍연(55)씨와 딸 현정(22)씨는 피해 여성을 태권도장으로 대피시켰다.

곤살레스 보안관은 "현장에 출동해 보니 태권도 사범들이 가해 남성을 바닥에 누르고 있었다"며 "이 사범들은 평소 훈련한 기술로 그를 제압해 붙잡을 수 있었다"고 감사를 표했다. 안 관장은 태권도 8단에 합기도 6단, 현정·형빈·성훈씨는 태권도 5단, 홍연씨는 태권도 4단으로 가족 모두가 유단자다. 로빈슨은 여성을 불법 감금하고 성폭행을 시도한 혐의와 안 관장을 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한국일보

'용인 태권도' 안한주 관장의 가족들은 최소 태권도 4단 이상의 유단자들이다. 용인 태권도 제공


안 관장 가족들은 "해야 할 일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홍연씨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범인이 총기를 소지했을 가능성에) 사실 무모하긴 했다"면서도 "남편이 워낙 태권도를 오래 했고, 그 가게에서 일하는 아르바이트생들이 다들 자식 같다는 마음에 다른 생각 없이 바로 뛰어갔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용인대 태권도학과 출신인 안 관장은 30여 년간 태권도를 지도했지만, 이처럼 범죄 현장에서 무술을 사용한 것은 처음이었다고 한다. 홍연씨는 같은 상황이 다시 벌어져도 "(대응이) 똑같을 것"이라고 말했다.

마블의 슈퍼히어로들이 등장하는 영화 '어벤져스'와 같은 사연에 현지 주민들은 찬사를 쏟아냈다. 곤살레스 보안관의 게시글에는 '우리 모두가 같은 행동을 하길 바란다. 브라보!' '위대한 지역사회 구성원' '영웅들이 늘 망토를 두르는 것은 아니다' 등 반응이 이어졌다. 텍사스 지역 방송은 물론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도 안 관장 가족의 미담을 보도했다.

안 관장은 1994년 미국으로 이주해 휴스턴에서 태권도를 전파하고 있다. 홍연씨는 "우리가 큰일을 한 것은 아니지만, 이번 일을 계기로 태권도가 더 널리 알려졌으면 한다"고 기대했다.

장재진 기자 blanc@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