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1 (일)

2000년 된 무덤 속 항아리서 발견된 '붉은 액체'...정체에 깜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와인. 사진 제공=후안 마누엘 로만 연구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액체 상태의 와인이 발견됐다. 이 액체는 붉은색을 띠고 있지만 사실은 화이트와인인 것으로 밝혀졌다.

23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지 등 외신에 따르면 호세 라파엘 루이즈 아레볼라 스페인 코르도바대 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은 최근 로마 시대 무덤 유골 항아리에 담긴 와인을 발견했다고 국제학술지 '고고학 저널: 보고서'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2019년 고대 도시가 있던 스페인 남부 안달루시아 지방 세비야주 카르모나 마을에서 약 2000년 전 조성된 로마 시대 무덤의 유골 항아리 안에서 붉은 액체를 발견했다.

한 가족이 오래된 주택을 보수하며 무덤을 발견하고 즉시 당국에 신고하면서 발견됐다. 연구팀은 무덤 내부 벽면을 파서 만든 움푹한 공간이 8개의 벽감(로쿨리) 중 6개에서 유골함을 발견했으며, 이 중 2개의 항아리에는 각각 세니치오와 히스파나에라는 이름이 새겨져 있었다.

연구팀은 액체가 응결이나 홍수로 인한 게 아니라는 점을 확인하고 분석을 시작했다. 그 결과 액체에는 폴리페놀, 탄닌, 벤조상 등이 함유돼 있는 등 오늘날의 와인과 매우 유사한 화학 성분이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또 액체가 붉은색을 띠지만 레드와인의 주요 색소인 안토시안이 분해될 때 형성되는 시링산이 검출되지 않은 것으로 미뤄 이는 화이트와인일 것으로 결론 내렸다. 연구팀은 화이트와인이 시간이 흐르며 산화돼 붉은빛을 띠게 된 것으로 추정했다.

연구팀은 고대의 와인이 용기의 벽이나 여러 잔해에 흡착된 상태로는 발견되고 분석된 적이 있었으나 액체 상태의 와인에 대한 분석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밝혔다.

연구팀은 "항아리에 액체가 가득 차 있는 것을 보고 많이 놀랐다"며 "무덤이 잘 보존됐고, 와인이 납 재질의 항아리에 밀봉돼 있었기 때문에 2000년 동안 유지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앞서 가장 오래된 액체 상태의 와인은 독일의 슈파이어 와인으로 약 1699년 전에 만들어졌다. 이 와인은 같은 이름의 도시 근처 로마 무덤에서 별도에 유리병에 든 채 발견됐으며 현지 박물관에 전시돼 있다.

moon@fnnews.com 문영진 기자

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