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859421 0232019041551859421 04 0402001 6.0.8-hotfix 23 아시아경제 0

日, 中에 수입규제 해제 요청…"두 나라 어깨 나란히"

글자크기

중일 외교 수장 6개월만 회담

아시아경제

15일 중국 베이징의 중난하이(中南海)에서 일중 고위급 경제대화에 참석차 중국을 방문 중인 고노 다로(河野太郞·왼쪽) 일본 외무상이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를 예방해 악수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설 기자]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15일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에게 일본산 식품의 수입 규제 해제를 요청했다고 교도통신이 15일 보도했다.


고노 외무상은 이날 중국 베이징에서 왕 외교부장과 회담한 뒤 "후쿠시마 제1원전 사고를 둘러싸고 중국이 이어가고 있는 일본산 식품의 수입 규제를 해제할 것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고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밝혔다.


중국은 후쿠시마 원전 사고 후 후쿠시마를 비롯해 미야기, 니가타 등 원전 주변 10개 현에서 생산된 식품과 사료 수입을 금지해 왔는데, 작년 11월 니가타현에서 생산된 쌀에 대해서만 수입을 허용했다.


고노 외무상은 또 이날 회담에서 6월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의 성공에 대한 (중국의) 협력을 확인했다며 이 회의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참석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중일 외교 수장이 회담을 연 것은 작년 10월 이후 6개월 만이다.


고노 외무상은 이날 베이징 중난하이에서 리커창 중국 총리도 예방했다.


NHK에 따르면 리 총리는 이 자리에서 모두 발언을 통해 "두 나라가 세계의 주요 경제대국이니 서로 경제협력을 심화시키는 것이 세계 경제가 안정적인 회복세를 유지하는 결과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고노 외무상은 "중일 관계에는 다양한 어려운 문제가 있어 이를 제대로 관리해야 한다"며 "양국간 문제뿐 아니라 지구 규모의 과제에 대해서도 두 나라가 어깨를 나란히 해 그에 맞는 노력을 제대로 해야 한다"고 답했다.



이설 기자 sseo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