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052765 0032019042452052765 02 0201001 6.0.10-RELEASE 3 연합뉴스 0 popular

컨테이너 열자 악취 확…'나라망신' 필리핀 U턴쓰레기 반출현장

글자크기

"2개월 안에 모두 소각"…환경부, 필리핀 방치 5천여t은 협의중

(평택=연합뉴스) 최해민 기자 = 필리핀으로 불법 수출됐다가 평택당진항(평당항)으로 반송된 폐기물 처리가 24일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연합뉴스

컨테이너 내부 점검하는 조명래 환경부장관(오른쪽)과 정장선 시장(왼쪽)
[연합뉴스]



이날 오후 경기도 평택시 평당항 평택컨테이너터미널(PCTC).

한쪽에는 폐기물이 든 컨테이너 195개가 나란히 쌓여 있었다.

이 컨테이너 안에는 필리핀에서 반송된 폐기물 1천211t과 수출 보류된 3천455t 등 총 4천666t의 폐기물이 들어 있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과 정장선 평택시장 등이 현장에 도착하자 곧이어 폐기물 반출 작업이 시작됐다.

터미널 안에서 컨테이너를 옮길 때 쓰는 건물 5층 높이의 트랜스퍼 크레인(TC)이 경보음을 내며 움직이더니 4층으로 쌓여 있던 컨테이너 가운데 맨 꼭대기에 있던 컨테이너 1개를 집어 지상으로 내려놨다.

연합뉴스

폐기물 컨테이너 옮기는 관계자
[연합뉴스]



PCTC 관계자가 컨테이너 문을 열자 코를 찌를 듯한 악취가 풍겨 나왔다.

작년 7월 필리핀으로 수출됐다가 돌아온 이 폐기물은 9개월가량 컨테이너 안에 보관된 상태였다.

컨테이너 안에는 수출 신고된 것처럼 '플라스틱 재활용품'이라고는 볼 수 없는 유리, 의류, 폐비닐 등 잡다한 생활 쓰레기가 들어 있었다.

25t 트레일러가 자리를 잡자 PCTC 관계자는 TC를 이용해 컨테이너를 트레일러에 실었다.

평택시는 이 컨테이너를 포승 산단의 한 물류창고로 옮겨 방재 처리 후 소각장으로 보내 소각할 예정이다.

이날 필리핀 반송 폐기물 반출 첫날에는 컨테이너 8개를 트레일러로 옮겨실어 포승 물류창고로 보내는 것까지 진행한다.

평택시는 앞으로 2개월 안에 PCTC에 있는 폐기물을 모두 처리할 계획이다.

정 시장은 "이번에 환경부가 필리핀 반송 폐기물 처리를 위한 국비를 조속하게 지원해 줘 처리에도 속도를 낼 수 있었다"며 "현재 관내에 방치 폐기물이 4만7천t가량 있는 것으로 파악되는데 이에 대한 국비 지원도 요청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조 장관은 "국내 방치 폐기물을 올해 안에 모두 처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평택지역 방치 폐기물 처리도 지원하도록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평택 소재 한 폐기물 처리업체는 지난해 7월(약 1천211t)과 10월(약 5천177t) 필리핀에 폐기물을 수출해 국제적인 문제를 일으켰다.

불법 수출된 폐기물 1천211t는 올 2월 평당항으로 반송됐으나, 5천177t은 아직 필리핀에 방치돼 있으며 환경부는 현지 당국과 처리 방법에 결론을 내지 못한 상태다.

연합뉴스

폐기물이 든 컨테이너
[연합뉴스]



goal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