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076489 0372019042552076489 03 0301001 6.0.1-hotfix 37 헤럴드경제 51718243

[피플&데이터] 한진그룹 ‘조원태 시대’ 본격이륙…경영공백 추스르고 ‘연착륙’ 시동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이 한진그룹 ‘원톱’에 오르며 ‘40대 총수’로서 3세 경영 시대를 열었다. 고(故) 조양호 전 회장의 발인이 끝난 지 일주일 만이다. 경영 공백을 최소화하고 6월 서울에서 열리는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연차총회 준비와 함께 그룹 재편에 속도를 높이려는 목적이다. 한진그룹은 25일 전날 한진칼이 이사회를 열어 한진칼 사내이사인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을 회장으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한진칼 이사회는 “리더십 공백 최소화와 안정적인 그룹 경영을 위한 결정”이라며 “수송보국(輸送報國)을 계승ㆍ발전시키고, 그룹 비전의 달성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조 신임 회장의 첫 대외 행보는 오는 6월 1일부터 3일까지 서울에서 열리는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연차총회가 될 전망이다.

전 세계 120개국 287개 항공사가 참여하는 항공업계 최대 규모의 회의다.

앞서 업계에서도 IATA 의장직인 고 조양호 회장이 별세하면서 조 신임 회장이 여기서 데뷔 무대를 가질 것이란 의견이 지배적이었다. 전 세계 항공 교통량의 83%를 차지하는 IATA 회원사들의 영향력이 막대해서다.

넘어야할 산은 많다. 상속세가 첫 번째 과제다. 조 신임회장이 내야할 상속세 규모는 1727억원으로 추산된다. 5년간 상속세를 분할 납부하는 방식이 유력해 보인다.

지분 확보도 경영권 확보에 중요한 요소로 꼽힌다. 현재 조 신임 회장의 한진칼 지분은 2.34%.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2.31%)과 조현민 전 진에어 부사장(2.30%)의 지분을 합쳐도 고 조양호 회장의 지분(17.84%)에 한참 못 미친다. 경영권 확보를 위한 한진가(家)의 타협이 필요한 대목이다. 이를 위한 한진가의 이미지 쇄신도 필수적이다. 미래 전략 사업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그룹의 꾸준한 이미지 제고를 조 신임 회장이 염두에 둬야 하는 이유다.

한편 이사회의 이같은 빠른 결정은 행동주의펀드 KCGI를 의식한 것으로도 풀이된다. 올해 초 정기주총을 앞두고 계속 제기됐던 KCGI의 경영권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그룹 내 최고 결정권자가 필요했기 때문이다.

실제 전날 행동주의펀드 KCGI 산하 투자목적회사인 그레이스홀딩스는 한진칼 보유비중을 종전의 12.80%에서 14.98%로 늘렸다. 국민연금 지분율이 4.11%로 낮아진 상황에서 KCGI의 견제가 더 심해질 수 있는 대목이다.

조 신임 회장은 미국 남가주 대학교(USCㆍ서던캘리포니아대학)에서 경영학 석사 학위를 받고, 2003년 8월 한진그룹의 IT 계열사인 한진정보통신의 영업기획담당으로 입사했다. 이듬해 대한항공으로 자리를 옮겨 요직을 두루 거치며 항공 전반에 대한 실무를 쌓았다. 2016년 총괄 부사장과 대표이사에 이어 2017년 사장으로 승진했다. 2017년 델타항공과의 태평양노선 조인트벤처 출범, 아시아ㆍ태평양항공사협회(AAPA) 사장단회의를 성공적으로 개최했고, 사내에서는 조직문화 개선에 앞장서는 한편, 노동조합과의 대화를 토대로 발전적인 노사관계 정립에도 기여했다는 평가다.

정찬수 기자/andy@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