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105993 0122019042652105993 08 0803001 6.0.1-hotfix 12 전자신문 0

애니 밀러 BIEN 공동설립자, '기본소득박람회'서 기조연설..."기본소득이 정의·평화·복지 새 시대 이끌 것"

글자크기
전자신문

애니 밀러 영국 시민소득트러스트 의장.

기본소득지구네트워크(BIEN) 공동설립자이자 영국 시민소득트러스트 의장인 애니 밀러(Annie Miller)가 '2019 대한민국 기본소득박람회' 국제콘퍼런스 기조연설을 통해 '정의' '공정' '평화' '자유' '복지' 등 가치가 존중되는 사회 건설을 위한 기본소득 도입 필요성과 기본소득 확산을 위한 적극적인 행동 중요성을 역설한다.

26일 경기도에 따르면 애니 밀러는 '비전에서 현실로:정의, 평화, 복지의 새로운 시대'라는 주제로 29일부터 이틀간 열리는 대한민국 기본소득 박람회 국제콘퍼런스에서 첫 번째 기조연설자로 나선다.

애니밀러가 이날 기조연설을 통해 발표할 20장 분량 프레젠테이션에는 '기본소득이야말로 △정의 △공정 △해방 △복지 등 가치가 존중되는 사회 기초를 제공할 수 있다'는 철학이 담겨있다.

애니 밀러는 철학을 뒷받침할 근거로 기본소득이 △해방 △소득보장과 웰빙 △공정하고 포용적인 사회 △효율적이고 생산적인 노동시장 △행정시스템 간소화 등 '우리사회의 5가지 변화'를 만들어 낼 것이라는 견해를 제시한다.

그는 기본소득이 인간에게 '재정적 안정'과 '시간적 여유'를 제공하고, '소득 불평등 해소'와 '노동시장 유연화'에 도움을 준다고 설명한다. 행정시스템을 간소화해 정의, 평화, 복지 등 존엄한 가치가 존중되는 사회를 구현하는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한다.

이와 함께 기조발표문에는 '지난 1986년 BIEN 출범 이후 지속적으로 연구해 온 결과들을 적극적으로 보급해 나가야 할 때'라며 기본소득 확산을 위한 적극적인 행동을 촉구하는 내용도 포함돼 있다.

그는 △왜 부자에게도 기본소득을 지급해야 하는지 △왜 무상으로 지급해야 하는지 △기본소득 재원은 어떻게 마련할 것인지 △구체적으로 어떻게 적용할 것인지 △모든 사람이 일하는 것을 그만두는 등 부작용이 발생하지 않을지 등 '기본소득'을 둘러싼 쟁점에 대한 견해를 밝힐 예정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애니 밀러는 BIEN을 설립한 것은 물론 기본소득에 관한 연구 및 논의 흐름을 이끌어 온 기본소득분야 선구자이자 세계적인 권위자”라며 “국제콘퍼런스에 참가하는 국내·외 전문가에게 깊은 인상을 심어줄 만한 기조연설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애니 밀러는 스코틀랜드 에딘버러 해리엇-와트 대학에서 경제학, 수학, 계량경제학을 가르쳐 온 경제학자이자 기본소득 분야 세계 권위자다. 2017년 '기본소득 핸드북'이라는 저서를 출간했으며, 현재 '기본소득 포켓북'을 집필 중이다.

김정희기자 jhakim@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