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66475 0022019052052566475 04 0402001 6.0.5-RELEASE 2 중앙일보 0

일본 방위상 “한국과 관계 원래대로 되돌리고 싶다”

글자크기

“한·미·일 손 잡아야 국가안전 지켜

한국 국방장관과 만나고 싶다”

31일 싱가포르서 회담 여부 주목

중앙일보

이와야 다케시.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와야 다케시(岩屋毅·사진) 일본 방위상이 18일 “한국과 관계를 원래로 되돌리고 싶다”고 말했다. 지난해 12월 일본 자위대 초계기 논란 등으로 양국 관계가 악화된 가운데 북한 미사일 발사를 계기로 양국관계를 회복하자는 의도로 풀이된다.

일본 언론들에 따르면 이와야 다케시 방위상은 이날 오이타(大分)현에서 열린 국정보고회에 참석해 최근 북한이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한 사실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미국·일본·한국이 손을 잡지 않으면 국가의 안전을 지킬 수 없다. 한국과의 사이에서 여러 가지 문제가 일어났지만 한국 국방부 장관과도 만나 원래의 관계로 되돌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방위 관계자가 얼굴을 익히고 신뢰관계가 없으면 무언가 문제가 발생했을 때 큰 문제로 발전한다”면서 “절대로 분쟁은 커져선 안 된다. 이를 위해 방위외교에도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는 31일부터 열리는 싱기포르 샹그릴라 대화를 계기로 한·일 국방장관회담을 개최하는 방안에 대해 이와야 방위상은 지난 10일 “한·미·일, 한·일의 연계는 북한 정세를 생각해 상당히 중요하다”며 의욕을 보였다. 또 한·일 협력 재개와 관련해서도 “하루아침에 되지 않을지도 모르겠지만 긍정적이고 건설적 대화가 될 수 있는 환경을 반드시 정비하겠다”고 말했다.

회담이 성사되면 지난해 12월 일본 자위대 초계기 논란 이후 이뤄지는 첫 국방 수장의 접촉이다. 양국 간 국방장관회담은 지난해 10월을 마지막으로 열리지 않았다.

도쿄=윤설영 특파원 snow0@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