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81472 0562019052052581472 08 0801001 6.0.11-RELEASE 56 세계일보 0

'게임중독' WHO 질병 분류 되면?… "韓게임산업 타격 우려"

글자크기
세계일보

세계보건기구(WHO)가 ‘게임중독’을 질병으로 분류할지 여부가 이르면 오는 27일(현지시간) 확정된다.

20일 정부와 업계에 따르면, WHO는 이날부터 28일까지 스위스에서 열리는 총회에서 게임중독을 질병으로 지정하는 내용을 담은 국제질병표준분류기준(ICD) 개정안을 최종 의결한다. ICD는 모든 질병 종류와 이에 따른 신체 손상 정도를 나눠놓은 일종의 지침이다.

이번에 게임중독이 질병코드로 정식 등재되면 각국은 오는 2022년부터 WHO의 권고에 따라 새로운 질병코드 정책을 시행하게 된다.

앞서 WHO는 게임중독의 유해성이 충분히 입증됐다고 판단해 지난해 게임이용장애에 ‘6C51’이라는 질병코드를 부여했다.

WHO의 정의에 따르면, 게임중독은 ‘일상생활보다 게임을 우선시하고 부정적인 결과가 발생하더라도 게임을 지속하는 행위’를 지칭한다.

그러나 질병 지정에 반대하는 의견도 상당하다. 특히 한국은 콘텐츠 수출에 있어 게임산업이 절반 이상 차지할 정도로 그 비중이 큰 편이다.





서울대 산학협력단은 이번 WHO 개정안이 통과돼 게임산업에 대한 세계적 규제가 강화되면 2023년부터 3년간 한국 게임 산업이 입게 될 경제적 손실이 최대 11조원에 달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에 국내 게임업계는 문화체육관광부, 한국게임산업협회, 한국콘텐츠진흥원 등과 함께 지난달 29일 WHO에 게임 중독의 질병 지정을 반대한다는 의견서를 제출하기도 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사진=게티이미지뱅크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